슈퍼레이스 챔피언십 BMW M 클래스 개막전, MSS 현재복 선수 우승

최상운 2018-04-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4월 22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M 클래스(M Class) 개막전 경기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BMW M 클래스는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가 공인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정식 클래스로 BMW M4 단일 차종으로만 경주가 진행되는 원메이크 레이스다. BMW M 최초이자 유일한 원메이크 레이스답게 국내 아마추어 대회 중 가장 큰 규모인 총 1억 원의 상금을 책정했다.

전 세계 최초의 M 원메이크 레이스인 이번 M 클래스 개막 경기에서는 총 13명의 선수가 출전해 레이스를 펼쳤다. 탄소섬유와 알루미늄을 활용해 공차중량을 낮추고 최고 출력 450마력의 강력한 성능과 7단 M 더블클러치 변속기(DCT)를 갖춘 M4 쿠페 모델 13대가 열띤 레이스를 펼친 결과 MSS의 현재복 선수가 27분46초690을 기록하며 1위, 27분51초565와 27분54초990을 각각 기록한 MSS 김효겸 선수와 피카몰레이싱 이서영 선수가 순서대로 포디움에 올라섰다.

예선전에서 폴 포지션을 획득한 현재복 선수는 폴 투 피니쉬로 경기를 마쳤으며, 2위 김효겸 선수와 같은 소속으로 MSS팀이 원투피니시로 개막전을 마쳤다. 3위는 레이스에 처음 데뷔한 이서영 선수가 차지했다.

이번 경기를 시작으로 올해 M 클래스 경기는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와 영암 KIC, 인제 스피디움 등 국내 주요 레이스 트랙에서 총 6번 진행되며, 올해를 시작으로 향후 3년간 국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BMW M4 쿠페와 X5 M 모델이 각각 대회 공식 세이프티카와 메디컬카로 활약했으며, 경기 중간에는 BMW의 M 클래식 모델 동호회를 주축으로 이벤트 주행을 진행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번 개막전 대회 현장에서는 자녀와 함께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을 위해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주니어 캠퍼스 워크샵을 운영해 주말 이틀간 총 340여 명의 어린이가 참가했으며, BMW 고객을 위한 라운지 운영과 더불어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전시 및 판매했다. 이와 함께 5월 출시 예정인 BMW 뉴 M5 모델을 가망고객 160명이 참가한 가운데 클로즈드룸 형태로 공개했다.

한편, BMW 그룹 코리아는 국내 최초 모터스포츠 참가와 M 클래스 개막전 경기를 기념해 현장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이탈리안 하이퍼포먼스 럭셔리카 마세라티가 밝힌 신형 슈퍼 스포츠카 모델명을 MC20으로 정했다.
FCA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는 '6만km 이상 주행 고객 지원 프로모션' 및 'MVP(Mopar® Vehicle Protection) 엔진오일/필터 교환 유상 쿠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2019년 국내에 출시된 차량의 매물 등록일을 조사한 결과 출시 후 평균 44일 만에 중고차 첫 매물이 등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21일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푸조(PEUGEOT)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가 2월 21일부터 2월 말까지 약 일주일 간 푸조 508 구매 고객에게 업계 최초로 5년 주유비를 지원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