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챔피언십 BMW M 클래스 2차전, MSS 현재복 선수 극적 우승

최상운 2018-05-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가 지난 6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진행된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M 클래스(M Class) 2차전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4월 22일 M 클래스 개막전 경기에 이어 이번 영암 2차전 경기에서는 총 16명의 선수가 출전해 M4 쿠페를 타고 레이스를 펼쳤다. 경기 결과 지난 개막전 1위를 차지했던 MSS의 현재복 선수가 32분49초573을 기록하며 1위, 32분57초324와 33분02초181을 각각 기록한 탐앤탐스의 권형진 선수와 피카몰레이싱 이서영 선수가 2위와 3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특히 예선전에서는 탐앤탐스 레이싱의 권형진 선수가 폴 포지션을 획득해 결승 스타트 선두에 나섰지만 개막전 1위였던 MSS 현재복 선수가 무려 11대를 제치고 '추월쇼'를 펼치며 극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폴 포지션을 잡았던 권형진 선수는 2위, 개막전에 3위를 차지했던 이서영 선수는 이번 2차전에서도 3위를 차지하면서 포디움에 올랐다. M 클래스 3차전 경기는 6월 3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진행된다.

개막전과 마찬가지로 BMW M4 쿠페와 X5 M, X6 M 모델이 각각 대회 공식 세이프티카와 메디컬카, 리커버리카로 활약했으며,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 워크샵과 실험실은 이번 2차전에도 약 300여 명의 어린이가 참가하며 인기를 이어갔다. 이와 함께 BMW 고객을 위한 라운지 운영과 더불어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전시, 판매하는 등 현장 참석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편의 제공 및 이벤트를 진행했다.

한편 BMW M 클래스는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가 공인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정식 클래스로 BMW M시리즈 중에서도 M4 단일 차종으로만 경주가 진행되는 원메이크 레이스다. 전 세계에서 BMW 원메이크 레이스가 열리는 사례는 이번이 최초이며, 향후 3년간 연속해 국내 개최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중국 최대의 전기 오토바이 생산 기업인 야디 그룹(Yadea Group) 홀딩스는 정식 수입사 한중모터스를 통해 2018년 5월 베스트셀러 모델인 'Z3'를 시작으로 한국시장에 상륙한다고 밝혔다.
TCR 코리아는 21일 금호아시아나 본관에서 공식 타이어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전문성을 갖춘 자동차 보수도장 기술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훈련생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가 지난 4월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개최된 고객 서비스 및 정비 기술 경진대회 '아우디 트윈컵 2018(Audi Twin Cup 2018)' 한국
현대자동차㈜가 21일 고급감을 더하고 편의성을 대폭 높인 '더 뉴(The New)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내ㆍ외장 이미지와 일부 사양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