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국내 수입차 판매량, 전월대비 1.8% 감소한 2만 5923대 기록

최상운 2018-05-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8년 4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3월 2만 6,402대 보다 1.8% 감소, 전년 4월 2만 51대 보다 29.3% 증가한 2만 5,923대로 집계됐으며 2018년 4월까지 누적대수 9만 3,328대는 전년 동기 누적 7만 5,017대 보다 24.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4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7,349대, 비엠더블유(BMW) 6,573대, 아우디(Audi) 2,165대, 토요타(Toyota) 1,709대, 포드(Ford/Lincoln) 1,054대, 랜드로버(Land Rover) 911대, 렉서스(Lexus) 872대, 볼보(Volvo) 863대, 폭스바겐(Volkswagen) 809대, 미니(MINI) 749대, 크라이슬러(Chrysler/Jeep) 486대, 닛산(Nissan) 449대, 혼다(Honda) 426대, 푸조(Peugeot) 385대, 포르쉐(Porsche) 275대, 재규어(Jaguar) 249대, 인피니티(Infiniti) 208대, 캐딜락(Cadillac) 142대, 마세라티(Maserati) 125대, 시트로엥(Citroen) 80대, 벤틀리(Bentley) 31대, 롤스로이스(Rolls-Royce) 13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7,223대(66.4%), 2,000cc~3,000cc 미만 7,332대(28.3%), 3,000cc~4,000cc 미만 1,116대(4.3%), 4,000cc 이상 202대(0.8%), 기타(전기차) 50대(0.2%)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20,577대(79.4%), 일본 3,664대(14.1%), 미국 1,682대(6.5%)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 12,955대(50.0%), 가솔린 10,758대(41.5%), 하이브리드 2,160대(8.3%), 전기 50대(0.2%)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 5,923대 중 개인구매가 1만 7,997대로 69.4% 법인구매가 7,926대로 30.6% 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5,405대(30.0%), 서울 4,197대(23.3%), 부산 1,188(6.6%)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534대(32.0%), 부산 1,936대(24.4%), 대구 1,096대(13.8%) 순으로 집계됐다.

4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아우디 A6 35 TDI(1,405대), 비엠더블유 520d(1,357대), 메르세데스-벤츠 E 200(1,257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4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가 있었으나 브랜드별 물량부족 및 신차대기 수요 등이 있어 전체적으로는 전월과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해운대 전시장을 부산 지역 최초의 디지털 쇼룸으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공식 인증 중고차(VW Approved) 홈페이지를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에서 헬스케어명가/세계일류제품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에 오르며, 글로벌 최고수준의 품질경쟁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해보였다.
현대자동차㈜가 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이달 26일까지 전국에서 운행 중인 현대차 시내버스 4천 여 대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 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