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입자동차협회, 오는 17일 'KAIDA 오토모티브 포럼' 개최

최상운 2018-05-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회장 정우영)가 오는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에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KAIDA Automotive Forum)'을 개최한다.

이번 3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은 '모빌리티의 미래: EV 시대 도래하나?(The Future of Mobility: Is EV era closer?)'를 주제로 전기자동차의 경제성과 전기차 시장 안착 및 확대를 위한 과제, 주요 브랜드의 전기차 전략과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등을 살펴보는 자리로 마련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국내외 급변하는 주요 기술적 트렌드를 조명해보는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순차적으로 개최함으로써 업계 및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술적 측면에서 미래 자동차 시장의 방향성을 전망하고자 한다.

지난 1회 포럼에서는 '디젤 자동차의 미래(The Future of Diesel)'를 주제로 디젤 엔진의 신기술, 경유차 실도로 배출가스관리제도(RDE), 타국 현황과 함께 미래를 전망해보았으며 2회 포럼에서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비전(Vision of Hybrid Vehicles)'을 주제로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다양한 기술과 향후 전망에 대해 국내외 업계, 학계 전문가들이 발표 및 토론한 바 있다.

모빌리티의 미래: EV 시대 도래하나?(The Future of Mobility: Is EV era closer?)를 주제로 한 이번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의 모더레이터(moderator)는 한양대학교 선우명호 교수가 담당하게 된다.

이번 행사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의 KAIDA 오토모티브 포럼 소개,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회장의 인사말로 시작되며 선우명호 교수의 EV 시장 현황 소개에 이어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 패널 토론, 질의 응답의 순서로 진행된다.

발표 세션은 ▲미래를 위한 준비: BMW 그룹의 EV 전략 ▲전기차 시장 안착을 위한 과제 ▲ 다가오는 EV의 시대 등 총 3개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정우영 회장은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KAIDA는 국내 업계 및 소비자들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이해하고 향후 흐름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기아차는 지난 21일 국내외 교통사고 사례에 대한 정밀 분석을 토대로 복합충돌 상황에서의 탑승자 안전도를 높인 새로운 에어백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사장: 김효준)은 17일 서울 중구 스테이트타워 남산에서 '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6기'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미국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에서 '로디안 MTX' 제품이 수송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렉스턴 스포츠 칸을 비롯한 주요 모델을 제공, 안전하고 행복한 귀경길을 응원하는 '설 시승단'을 모집한다.
BMW 그룹이 18일 서울시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라운드 테이블'을 주최했다.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