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연간 1만 2,000여 대 정비능력 보유한 '성동정비센터' 오픈

최상운 2018-05-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서비스 네트워크 확충을 통한 고객 서비스 강화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성동정비센터를 개소했다.

이번에 오픈한 성동정비센터(소장 박정석)는 서울지하철 2호선 성수역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이 우수하며, 총 면적 662m²(201평)에 지하 1층, 지상 6층, 총 7층 규모로 15개 스톨(Stall: 정비공간)을 갖추고 있다.

성동정비센터는 총 18명의 전문 정비인력을 확보해 연간 1만 2,000여 대의 보증 및 일반수리가 가능하며, 우수한 정비인력과 함께 판금∙도장과 기능작업장도 함께 운영되고 있다. 대기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2층은 전체가 고객 휴게실로 이루어져 있다.

쌍용자동차는 고객만족 서비스 극대화를 위해 전국에 정비사업소를 비롯해 정비센터, 지정정비공장, 서비스프라자 등 총 330여 개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뛰어난 정비역량을 갖춘 성동정비센터 개소로 성동 및 인근 지역 고객의 서비스 접근성 및 이용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에도 쌍용자동차는 지속적으로 서비스 인프라 확대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상용차 제조업체 볼보트럭이 지난 17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주한스웨덴무역투자대표부와 주한스웨덴대사관이 주최한 '스마트 시티를 위한 스웨덴의 차세대 교통과 E-모빌리티 세미나'에 참석했다.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대표 김좌일)가 친환경 자동차를 확대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선다.
기아자동차㈜는 '더 뉴 K5 하이브리드' 시승이벤트 참여 고객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역사와 품격을 자랑하는 전통예술축제 '춘향제'를 공식 후원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회장 정우영)는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KAIDA Automotive Forum)'을 개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