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혁신적 기술 '커넥티드드라이브', 출시 20주년 맞아

최상운 2018-05-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MW 그룹이 BMW 커넥티드드라이브(ConnectedDrive)가 출시한지 20주년을 맞았다고 발표했다.

BMW 커넥티드드라이브는 운전자와 차량 및 외부를 지능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BMW만의 혁신적인 연결성(Connectivity) 기술이다. 개발 목적은 차량 내부와 외부, 어디에서나 고객이 필요로 하는 모든 요구사항을 만족시키는 것이다.

BMW의 커넥티비티 기술은 1998년, "BMW 텔레매틱스(BMW Telematics)"라는 이름의 차량 지원 패키지로부터 시작됐다. 이후 2004년에는 BMW 차량 내에 최초로 SIM 카드가 탑재됐으며, 2014년에는 차량 안에서도 온라인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BMW 커넥티드드라이브 스토어' 서비스가 시작됐다. 이를 통해 차량이 이동하는 중에도 뉴스와 날씨를 확인하고 업무용 오피스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자동차와의 연결성을 필요로 하는 수많은 상황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은 360도 전방위적인 디지털 경험을 위한 BMW 커넥티드드라이브의 핵심적인 특징이며, 이를 통해 운전자와 차량 사이의 연결이 훨씬 더 편리해졌다.

BMW 커넥티드드라이브는 현재 전세계 45개 국가에서 이용되고 있으며, BMW 커넥티드 기능을 탑재한 1,000만 대 이상의 BMW 차량들이 전 세계 곳곳을 달리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10년 동안 BMW 그룹은 BMW 커넥티드드라이브를 통한 디지털 연결성 기술 개발로 총 37개의 상을 수상했으며 이를 통해 BMW 그룹이 디지털 기술 분야의 선구자라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BMW 그룹은 BMW 커넥티드드라이브 출시 20주년을 맞은 현재에도 지능형 커넥티드 기술에 대한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에는 230만명 이상의 BMW 커넥티드 사용자가 존재하며 이 고객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연결성과 이동성의 개념을 끊임없이 새롭게 업그레이드하는 중이다.

또한 넘버원 넥스트(NUMBER ONE > NEXT) 전략의 일환으로 친환경적으로 디지털화된 미래에서 자율 주행과 커넥티비티 기술의 지속적인 확장을 통해 이동성 분야의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어가는데 노력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토요타 가주 레이싱 월드랠리팀은 16~18일 호주에서 열린 FIA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최종전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FIA WRC 제조사 타이틀(FIA World Rally Championship manufact
현대자동차가 곧 출시를 앞둔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자동차 SUV 중 크기가 가장 큰 플래그십이다.
기아자동차㈜가 지난 19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르메르디앙 서울 다빈치볼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시상식'에서 KBO리그 정규시즌 MVP로 선정된 김재환 선수(두산 베어스)에게 부상으로 K
쉐보레(Chevrolet)는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에 돌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는 오는 12월 6일 출시를 앞둔 콤팩트 SUV QX30의 사전 계약에 실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