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수입차 판매량, 전월 대비 9.5% 감소한 2만 3470대 판매... 물량 부족 원인

최상운 2018-06-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8년 5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4월 25,923대 보다 9.5% 감소, 전년 5월 19,380대 보다 21.1% 증가한 23,470대로 집계됐으며 2018년 5월까지 누적대수 11만 6,798대는 전년 동기 누적 94,397대 보다 23.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5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5,839대, 비엠더블유(BMW) 5,222대, 폭스바겐(Volkswagen) 2,194대, 토요타(Toyota) 1,455대, 아우디(Audi) 1,210대, 랜드로버(Land Rover) 1,066대, 렉서스(Lexus) 1,022대, 포드(Ford/Lincoln) 923대, 볼보(Volvo) 780대, 미니(MINI) 662대, 혼다(Honda) 618대, 크라이슬러(Chrysler/Jeep) 602대, 닛산(Nissan) 418대, 푸조(Peugeot) 388대, 포르쉐(Porsche) 297대, 재규어(Jaguar) 213대, 인피니티(Infiniti) 172대, 캐딜락(Cadillac) 147대, 마세라티(Maserati) 130대, 시트로엥(Citroen) 79대, 벤틀리(Bentley) 21대, 롤스로이스(Rolls-Royce) 12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5,143대(64.5%), 2,000cc~3,000cc 미만 6,865대(29.3%), 3,000cc~4,000cc 미만 1,257대(5.4%), 4,000cc 이상 180대(0.8%), 기타(전기차) 25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8,113대(77.2%), 일본 3,685대(15.7%), 미국 1,672대(7.1%)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 11,766대(50.1%), 가솔린 9,617대(41.0%), 하이브리드 2,062대(8.8%), 전기 25대(0.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3,470대 중 개인구매가 15,566대로 66.3% 법인구매가 7,904대로 33.7% 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702대(30.2%), 서울 3,651대(23.5%), 부산 1,007(6.5%)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484대(31.4%), 부산 1,964대(24.8%), 대구 1,277대(16.2%) 순으로 집계됐다.

5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비엠더블유 520d(1,239대), 폭스바겐 Tiguan 2.0 TDI(1,200대), 아우디 A6 35 TDI(831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5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부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기아차는 지난 21일 국내외 교통사고 사례에 대한 정밀 분석을 토대로 복합충돌 상황에서의 탑승자 안전도를 높인 새로운 에어백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사장: 김효준)은 17일 서울 중구 스테이트타워 남산에서 '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6기'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미국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에서 '로디안 MTX' 제품이 수송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렉스턴 스포츠 칸을 비롯한 주요 모델을 제공, 안전하고 행복한 귀경길을 응원하는 '설 시승단'을 모집한다.
BMW 그룹이 18일 서울시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라운드 테이블'을 주최했다.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