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미, 직접 종이를 엮어 손쉽게 만드는 수제 노트 '워크룸 키트' 출시

최상운 2018-06-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모나미는 실과 바늘로 직접 종이를 엮어 손쉽게 만드는 수제 노트 키트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북 바인딩이라고도 불리는 수제 노트 제작 과정은 종이를 다양한 방법으로 묶어 한 권으로 엮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자신만의 개성을 담아내는 DIY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재료와 엮는 방법에 따라 취향대로 제작할 수 있는 북 바인딩 역시 새로운 취미로 떠오르고 있다.

모나미가 선보이는 '워크룸 키트(WORKROOM KIT)'는 북 바인딩 과정을 간편하게 체험할 수 있는 제품이다. 표지와 내지, 제본용 실과 바늘로 구성되어 30페이지 분량의 노트 한 권을 손쉽게 만들 수 있다. 표지와 속지를 직접 꾸미면 세상에 하나뿐인 디자인의 일기장이나 사진첩을 완성할 수도 있다. 키트에는 모나미의 스테디셀러 '153 DIY 볼펜'도 함께 구성됐다. 블랙과 화이트 컬러 볼펜 2종의 부품이 들어 있어 직접 볼펜을 조립해 볼 수 있다.

이 제품은 당초 모나미 스토어 부산롯데점인 '워크룸' 오픈 기념 기프트로 제작되었으나, 방문고객들의 구입문의가 늘어나 스토어 한정 판매 상품으로 본격적으로 선보이게 되었다.

더욱 특별하고 고급스러운 북 바인딩을 위한 제품도 있다. 모나미 콘셉트스토어에서는 이탈리아 따소띠의 고급 지류와 세계적 명성의 존제임스 바늘, 독일산 천연왁스 등으로 구성된 수제 노트 키트 2종을 판매하고 있다. 모든 구성품이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정성스럽게 제작된 프리미엄 노트 한 권의 가치를 오롯이 느낄 수 있다.

신동호 모나미 마케팅 팀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수제 노트 키트는 내 손으로 직접 한 권의 노트를 엮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노트는 만드는 사람에게도, 쓰는 사람에게도 소중한 가치를 전할 것"이라며, "이처럼 모나미는 문구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과 소통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모나미의 수제 노트 키트는 모나미 컨셉스토어 전 지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모나미 워크룸 키트의 판매 가격은 7,800원, 해외 명품 문구로 구성된 수제 노트 키트는 4만 5,000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밸런스온은 자사의 대표제품 '밸런스온 시트'가 지난 18일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개최된 '2018 대한민국브랜드대상'에서 브랜드 부문 '대한민국 명품'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 법인형 산후조리원 기업 YK동그라미(대표 김영광)는 최근 하나금융그룹 산하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 및 하나카드(대표 정수진)와 함께 '출산장려정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갖고 다양한 이벤트들을
명품 브랜드 몽블랑(Montblanc)은 2018년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 루드비히 2세 리미티드 에디션(Patron of Art Edition, Homage to Ludwig II)'만년필을 국내 최초 공개한다고
이탈리아 럭셔리 워치메이커 파네라이가 전 세계 파네라이 부티크에서만 한정 판매되는 새로운 '라디오미르 1940 3 데이즈'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음악을 즐겨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기타리스트 이성민의 연주를 들어봤을 것이다. 나는 가수다, 불후의 명곡, K팝스타, 슈퍼스타K 등 방송 하우스밴드는 기본이고 수많은 가수의 기타를 연주를 통해 울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회장 박정호, 이하 KAIT)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