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4번째 맥라렌 롱테일 시리즈 '600LT' 공개

최상운 2018-07-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기흥 인터내셔널)은 맥라렌이 새롭게 공개된 600LT와 함께 맥라렌 롱테일 (Longtail, LT) 역사를 새롭게 쓰게 됐다고 밝혔다.

맥라렌 롱테일의 계보를 시작한 맥라렌 F1 GTR 롱테일 이후 약 20년이 지나 탄생한 600LT는 맥라렌 롱테일 시리즈의 4번째이다.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CEO Mike Flewitt은 "맥라렌 F1 GTR 롱테일은 현대 모터스포츠 역사상 가장 순수한 레이싱카 중 하나이다"라고 말하며 맥라렌 롱테일 시리즈의 시작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Flewitt은 "선망의 대상이었던 F1 GTR 롱테일을 우리는 2014년 675LT로 부활시켰고, 가장 순수한 드라이빙의 기쁨을 고객에게 선물할 수 있었다. 새롭게 맥라렌 롱테일 패밀리에 합류한 600LT는 더욱 최적화된 에어로다이내믹과 더 강력해진 파워, 더 가벼워진 차체로 트랙을 위한 역동성과 더욱 완벽해진 드라이버와의 일체감을 자랑한다."라며 600LT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미 세계적으로 대단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맥라렌 675LT와 롱테일의 상징으로 자리 잡은 F1 GTR 롱테일을 기반으로 제작된 600LT는 공도와 서킷, 그 어느 곳에서든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 새롭게 LT 패밀리에 합류한 600LT는 맥라렌 롱테일 시리즈의 모든 특징을 그대로 승계 받았다. 프론트 스플리터와 리어 디퓨저, 고정형 리어윙이 확대 및 추가되면서 차체가 약 74mm 길어졌으며, 기반이 된 맥라렌 570S 쿠페 모델에서 부품의 약 23%가 퍼포먼스 향상을 위해 업그레이드되었다.

600LT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바로 감소된 중량이다. 570S 쿠페 대비 DIN 중량이 약 96kg 감소하였다. 맥라렌의 최대 경쟁력인 초경량과 강성을 자랑하는 카본 파이버 모노코크 섀시를 중심으로 제작된 600LT는 차량 곳곳의 카본 파이버 파트로 중량을 더욱 감소할 수 있었으며, 이로 인해 에어로다이내믹 성능 또한 더욱 최적화되었다. 차량 뒷부분의 상단에 위치한 배기 또한, 600LT의 무게 절감에 크게 한몫한다. 또, 600LT만의 이 독특한 배기 시스템은 600LT의 아이덴티티를 강력하게 세웠으며, 놀라운 사운드를 자랑한다.

트랙 주행을 중심으로 미니멀하게 디자인된 인테리어는 맥라렌 P1에서 처음 선보인 카본 파이버 레이싱 시트와 경량의 알칸타라 트림이 광범위하게 사용되었다. 맥라렌의 커스터마이징 팀인 MSO (McLaren Special Operation)는 더 많은 중량 절감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카본 파이버 루프와 캔트레일, 그리고 프론트 팬더 벤트를 옵션으로 제공하며, 맥라렌 세나용으로 개발된 초경량 카본 파이버 시트 또한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만약, 이 모든 옵션을 선택할 시 600LT는 단 1,247kg에 불과하다.

LT에 적합한 극한의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맥라렌 600LT는 3.8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되었다. 업그레이드된 이 엔진은 냉각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맥라렌 세나 보다 더 짧고 더 강력해진 배기의 배압을 줄여준다. 최대 출력은 600PS, 최대 토크는 620Nm, 톤당 무게 대비 출력은 481PS로 놀라운 힘을 자랑한다 (건조중량 기반).

맥라렌 롱테일 시리즈의 시작은 맥라렌 F1 GTR 롱테일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맥라렌 F1 GTR 롱테일은 1997년 시즌에 첫 선을 보였으며, 상당히 독특했던 길게 늘어난 실루엣으로 지금의 상징적인 이름을 얻게 됐다. 오직 9개만의 샘플과 개발용 프로토타입만이 제작되었으며, 기다란 차체로 항력을 줄이고 다운포스를 증가시킨 것 외에도 완전히 컨트롤 가능한 서스펜션과 시퀀셜 트랜스미션이 함께 개발되었다.

광범위한 중량 감소로 최적화된 맥라렌 F1 FTR 롱테일은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우승했던 맥라렌 F1 GTR보다 무려 100kg 가벼웠으며, 당시에도 그리고 현재까지도 전설의GT 레이스카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맥라렌 F1 GTR 롱테일은 1997년 FIA GT 챔피언십 11 라운드 중 5번의 승리를 거두었으며, 르망 24시간 레이스 GT1 클래스에서도 1, 2위를 차지했다. 가장 가까웠던 경쟁자가 무려 30랩이나 뒤처졌던 것을 보면, 롱테일이라는 명성이 왜 지금까지 이어졌는지 알 수 있다.

이어 맥라렌은 675LT 쿠페를 2015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하며, 전설로 남아있던 롱테일이라는 이름을 부활시켰다. 중량은 최소화되었으며, 에어로다이내믹은 최적화되었고 출력과 드라이버와의 교감 모두 성장했다. 한정 제작된 675LT는 트랙 위에서도 따라올 수 없는 역동성을 자랑하여, F1 GTR 롱테일의 뒤를 잇는 진정한 롱테일로 인정받았다.

이후, 맥라렌 오토모티브는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여 맥라렌 675LT 스파이더를 전세계 500대 한정 제작하였으며 오픈 톱 모델로 더욱 짜릿한 경험을 선사한 스파이더 모델은 2주 만에 모두 판매 완료되었다.

600LT 쿠페의 생산은 2018년 10월에 시작되어 약 12개월 동안 한정적으로 지속될 예정이다. 기존의 스포츠 시리즈에서 보지 못했던 스페셜 카본 파이버 바디 패널로 600LT가 가지는 희소성이 더욱 기대된다.

한편, 600LT는 영국 워킹(Woking)에 위치한 맥라렌 프로덕션 센터 (McLaren Production Centre, MPC)에서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2019 티볼리 광고영상 SNS 인증샷 이벤트를 실시하고 고객 참여 마케팅을 통한 신모델 알리기에 나선다.
현대차가 웨이레이와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첨단 비쥬얼 테크놀러지를 융합, 운전자에게 전혀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2018 한국품질만족지수' 수입 자동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전자지도 및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대표이사 김명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아틀란 전자지도 정기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대표 세드릭 주흐넬)가 아우디가 브랜드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인 '아우디 e-트론'을 9월 17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월드 프리미어 행사 '더 차지 (The Charg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회장 박정호, 이하 KAIT)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