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본, 중남미 시장에 100만 달러 'ADAS' 판매 계약 체결

최상운 2018-07-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무선통신∙차량용 전장 솔루션 전문기업 모본(대표 송상희)이 멕시코, 칠레, 페루에서 총 100만 달러에 이르는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판매 계약을 수주했다.

모본은 멕시코 최대 운수기업 '리퓨(LIPU)'와 ADAS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7월부터 6개월에 걸쳐 멕시코 전역의 리퓨사(社) 버스에 자사 ADAS 제품 'MDAS-9'을 장착한다. 모본은 이번 계약을 위해 지난해 9월 멕시코 최대 보험사인 '퀄리타스(Qualitas)', 관제 서비스 제공 업체 '시암 시스템(Syam systems)'과 컨소시엄을 구성, 6개월간의 'MDAS-9' 시험 테스트를 성공리에 마쳤다.

칠레와 페루에서도 ADAS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중남미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모본은 지난 3월부터 칠레 구리광산 운영사인 '비에이치피(BHP)'와 계약을 맺고 광산에서 운영되는 1000여 대의 트럭과 버스 등에 'MDAS-9' 제품을 공급했으며, 하반기 신규 개발되는 광산의 트럭 및 버스에도 납품을 할 예정이다. 또 지난 5월 페루 최대의 주유소 운영사 '레드콜(REDCOL)'과 제품 공급 및 대리점 계약을 체결하며 석유 운송 트럭, 화물 운송 트럭 및 공공버스에 MDAS-9 500여 대를 장착할 예정이다.

중남미 시장에서의 ADAS 수요 증가는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산악지대가 많은 페루를 비롯해 여러 중남미 국가에서 버스 추락 사고 등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매년 늘고 있다. 이에 중남미 여러 나라가 대형버스와 트럭 등에 ADAS 장착을 의무화하고 있는 한국의 선진 시스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모본은 지난 3월 국토교통부 지정 시험소에서 실시한 '전방충돌경고장치 및 차로이탈경고장치 성능규격 시험'을 국내 기업 최초로 통과하는 등 기술과 제품력을 인정 받은 대표적인 ADAS 전문기업으로 손꼽히고 있어 중남미 국가의 관심이 높다. 실제로 모본은 본격 판매가 시작된 멕시코, 칠레, 페루 시장 외에도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에콰도르 등 중남미 전역에서 다양한 시험 사업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어 앞으로 지속적인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모본 조균하 부사장은 "세계 시장에서 인정 받는 ADAS 전문기업에 걸맞게 앞으로 글로벌 보험사, 통신사, 차량관제서비스사 등과 협업해 교통안전에 기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중남미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모본의 프리미엄 모델 'MDAS-9'은 차선이탈경보(LDW), 앞차추돌경보(FCW) 기능뿐 아니라 보행자추돌경보(PCW), 앞차출발알림(FVSA), 근접경고알림(FPW) 등의 서비스를 탑재했다. 차선 이탈이나 차량/보행자 추돌 등 위험이 감지되면 운전기사 전용 진동 알람기를 통해 경보음을 울려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하며, 2시간 이상 운전 시 휴식을 권유하는 기능도 적용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13일 쉐라톤서울 팔래스강남 다이너스티홀에서 개최한 14회 LPG의 날 기념행사에서 자사 연제현 상품기획담당 부장이 국회 산업위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토요타 코리아가 지난 12일 강남구 소재의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엘르 스타일 어워즈 2018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알렸다.
FCA 코리아(대표 파블로 로쏘)가 지난 11월 10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FCA 코리아 트레이닝 센터에서 2018 FCA 서비스 스킬 컨테스트(2018 FCA Service Skill Contest)를 개최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된 한동민 선수(SK 와이번스)에게 부상으로 기아차의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쉐보레(Chevrolet)가 오는 26일 새롭게 선보이는 말리부의 부분 변경 모델에 고효율의 최첨단 엔진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