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접근 편의성 높은 '마포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8-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마포 전시장을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문을 연 마포 전시장은 연면적 2,226.76㎡(674평)에 지상 5층 규모로 최대 10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업무 지구 등 인구가 밀집한 곳에 위치해 있을뿐만 아니라 서울 도심 및 여의도 지역과도 편리하게 연결돼 한층 높은 접근 편의성을 제공한다.

지상 2층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 모델 중 하나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UV '더 뉴 GLC 350e 4매틱'을 전시하며, 5층에는 국내 8번째 '메르세데스-AMG 퍼포먼스 센터'를 마련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모터스포츠팀의 피트 레인 공간이 연출된 이곳은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분위기 속에서 고성능 차량들을 감상할 수 있다. 이처럼 메르세데스-벤츠의 각 서브 브랜드에 특화된 전시장은 방문객들의 다양한 취향과 니즈에 적극적으로 부응할 예정이다.

마포 전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차세대 전시장 컨셉으로 추구 및 확대하고 있는 디지털 쇼룸이기도 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통합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세일즈 터치' 등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실제 차량 없이도 대부분의 라인업과 고객 선택 사항을 전시장 내 대형 스크린에 360도로 구현한다.

마포 전시장은 오는 7월 31일까지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머그컵, 타올 세트를 포함한 사은품을 증정하는 등 오픈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신규 오픈한 마포 전시장을 포함해 전국에 총 54개의 공식 전시장과 58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19개의 인증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토요타 가주 레이싱 월드랠리팀은 16~18일 호주에서 열린 FIA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최종전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FIA WRC 제조사 타이틀(FIA World Rally Championship manufact
현대자동차가 곧 출시를 앞둔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자동차 SUV 중 크기가 가장 큰 플래그십이다.
기아자동차㈜가 지난 19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르메르디앙 서울 다빈치볼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시상식'에서 KBO리그 정규시즌 MVP로 선정된 김재환 선수(두산 베어스)에게 부상으로 K
쉐보레(Chevrolet)는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에 돌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는 오는 12월 6일 출시를 앞둔 콤팩트 SUV QX30의 사전 계약에 실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