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접근 편의성 높은 '마포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8-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마포 전시장을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문을 연 마포 전시장은 연면적 2,226.76㎡(674평)에 지상 5층 규모로 최대 10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업무 지구 등 인구가 밀집한 곳에 위치해 있을뿐만 아니라 서울 도심 및 여의도 지역과도 편리하게 연결돼 한층 높은 접근 편의성을 제공한다.

지상 2층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 모델 중 하나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UV '더 뉴 GLC 350e 4매틱'을 전시하며, 5층에는 국내 8번째 '메르세데스-AMG 퍼포먼스 센터'를 마련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모터스포츠팀의 피트 레인 공간이 연출된 이곳은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분위기 속에서 고성능 차량들을 감상할 수 있다. 이처럼 메르세데스-벤츠의 각 서브 브랜드에 특화된 전시장은 방문객들의 다양한 취향과 니즈에 적극적으로 부응할 예정이다.

마포 전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차세대 전시장 컨셉으로 추구 및 확대하고 있는 디지털 쇼룸이기도 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통합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세일즈 터치' 등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실제 차량 없이도 대부분의 라인업과 고객 선택 사항을 전시장 내 대형 스크린에 360도로 구현한다.

마포 전시장은 오는 7월 31일까지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머그컵, 타올 세트를 포함한 사은품을 증정하는 등 오픈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신규 오픈한 마포 전시장을 포함해 전국에 총 54개의 공식 전시장과 58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19개의 인증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는 내ᆞ외장 디자인과 편의 사양을 대폭 강화한 아이오닉 상품성 개선모델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플러그인(plug-in)을 17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가 2019년 상반기 차량평가사를 공개채용 한다.
㈜불스원이 배우 차태현과 함께 차량용 공기청정기 '에어테라피 멀티액션'의 첫 TV 광고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BMW 그룹이 1월 16일(현지시간),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를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영국에서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모델이 제품력을 인정받아 '올해의 사륜구동' 어워즈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고 1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