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접근 편의성 높은 '마포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8-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마포 전시장을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문을 연 마포 전시장은 연면적 2,226.76㎡(674평)에 지상 5층 규모로 최대 10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업무 지구 등 인구가 밀집한 곳에 위치해 있을뿐만 아니라 서울 도심 및 여의도 지역과도 편리하게 연결돼 한층 높은 접근 편의성을 제공한다.

지상 2층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 모델 중 하나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UV '더 뉴 GLC 350e 4매틱'을 전시하며, 5층에는 국내 8번째 '메르세데스-AMG 퍼포먼스 센터'를 마련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모터스포츠팀의 피트 레인 공간이 연출된 이곳은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분위기 속에서 고성능 차량들을 감상할 수 있다. 이처럼 메르세데스-벤츠의 각 서브 브랜드에 특화된 전시장은 방문객들의 다양한 취향과 니즈에 적극적으로 부응할 예정이다.

마포 전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차세대 전시장 컨셉으로 추구 및 확대하고 있는 디지털 쇼룸이기도 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통합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세일즈 터치' 등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실제 차량 없이도 대부분의 라인업과 고객 선택 사항을 전시장 내 대형 스크린에 360도로 구현한다.

마포 전시장은 오는 7월 31일까지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머그컵, 타올 세트를 포함한 사은품을 증정하는 등 오픈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신규 오픈한 마포 전시장을 포함해 전국에 총 54개의 공식 전시장과 58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19개의 인증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13일 쉐라톤서울 팔래스강남 다이너스티홀에서 개최한 14회 LPG의 날 기념행사에서 자사 연제현 상품기획담당 부장이 국회 산업위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토요타 코리아가 지난 12일 강남구 소재의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엘르 스타일 어워즈 2018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알렸다.
FCA 코리아(대표 파블로 로쏘)가 지난 11월 10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FCA 코리아 트레이닝 센터에서 2018 FCA 서비스 스킬 컨테스트(2018 FCA Service Skill Contest)를 개최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된 한동민 선수(SK 와이번스)에게 부상으로 기아차의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쉐보레(Chevrolet)가 오는 26일 새롭게 선보이는 말리부의 부분 변경 모델에 고효율의 최첨단 엔진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