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접근 편의성 높은 '마포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8-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마포 전시장을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문을 연 마포 전시장은 연면적 2,226.76㎡(674평)에 지상 5층 규모로 최대 10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업무 지구 등 인구가 밀집한 곳에 위치해 있을뿐만 아니라 서울 도심 및 여의도 지역과도 편리하게 연결돼 한층 높은 접근 편의성을 제공한다.

지상 2층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 모델 중 하나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UV '더 뉴 GLC 350e 4매틱'을 전시하며, 5층에는 국내 8번째 '메르세데스-AMG 퍼포먼스 센터'를 마련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모터스포츠팀의 피트 레인 공간이 연출된 이곳은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분위기 속에서 고성능 차량들을 감상할 수 있다. 이처럼 메르세데스-벤츠의 각 서브 브랜드에 특화된 전시장은 방문객들의 다양한 취향과 니즈에 적극적으로 부응할 예정이다.

마포 전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차세대 전시장 컨셉으로 추구 및 확대하고 있는 디지털 쇼룸이기도 하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통합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세일즈 터치' 등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실제 차량 없이도 대부분의 라인업과 고객 선택 사항을 전시장 내 대형 스크린에 360도로 구현한다.

마포 전시장은 오는 7월 31일까지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머그컵, 타올 세트를 포함한 사은품을 증정하는 등 오픈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신규 오픈한 마포 전시장을 포함해 전국에 총 54개의 공식 전시장과 58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19개의 인증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본격적인 여름휴가 성수기를 맞아 '지니', '지니넥스트', '맵피' 등 주요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의 7월 정기 업데이트를 시행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2018 서울오토살롱' 전시행사를 오는 7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협력사의 품질 및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한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분과위원회를 개최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12일부터 스마트폰 통합 패키지가 장착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주요 모델(18년식 기준, 일부 모델은 제외)에서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의 호환 및 활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