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 르노삼성 부산공장 방문

최상운 2018-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의 자동차업체 현장방문 첫 일정으로 부산공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번 산업부 장관의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방문은 내달 미국에서 열리는 무역확장법 232조 관련 공청회를 앞두고 민관의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와 함께 국내 자동차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생산시설로서 세계 정상 수준의 생산성을 갖춘 부산공장을 방문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목적이다.

백 장관은 현장에서 도미닉시뇨라 사장과 르노삼성 주요 임직원들을 만나 격려하고 약 1시간 동안 수출상황 점검과 공장 가동 상태 등을 둘러봤다.

백 장관은 "2012년 경영 위기 당시에 혁신적인 공정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이를 뒷받침한 현장 근로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며 "노사화합으로 세계최고 글로벌 경쟁력을 이룬 르노삼성차의 생산현장을 보고 자동차산업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서 "정부도 르노삼성차의 미래 전략 차종 개발 지원과 수출 피해 최소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전 세계 자동차 공장에 대한 생산성 지표인 2016년 하버 리포트(Harbour Report) 평가에서 각 세그먼트별 차량 생산 평가 중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하며, 전 세계 148개 공장 중 종합 순위 8위에 오른 바 있다. 부산공장은 최대 8개 차종까지 1개 라인에서 동시에 생산 가능한 '혼류 생산 시스템'을 적용해 유연한 생산대응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13일 쉐라톤서울 팔래스강남 다이너스티홀에서 개최한 14회 LPG의 날 기념행사에서 자사 연제현 상품기획담당 부장이 국회 산업위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토요타 코리아가 지난 12일 강남구 소재의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엘르 스타일 어워즈 2018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알렸다.
FCA 코리아(대표 파블로 로쏘)가 지난 11월 10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FCA 코리아 트레이닝 센터에서 2018 FCA 서비스 스킬 컨테스트(2018 FCA Service Skill Contest)를 개최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된 한동민 선수(SK 와이번스)에게 부상으로 기아차의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쉐보레(Chevrolet)가 오는 26일 새롭게 선보이는 말리부의 부분 변경 모델에 고효율의 최첨단 엔진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