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칸 국제 광고제 본상 수상한 '현대자동차 파빌리온' 서울에서 전시!

최상운 2018-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프랑스 칸에서 열린 '칸 국제 광고제'에서 현대자동차 최초로 디자인 카테고리 본상을 수상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브랜드 홍보관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이달 20일부터 서울에서 전시한다.

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으로 지난 6월 '2018 칸 라이언즈 인터내셔널 페스티벌 오브 크리에이티비티' 디자인 부문 본상인 '동사자상'을 수상했으며, 특히 이는 현대자동차가 디자인 카테고리에서 최초로 본상을 수상한 것으로 자동차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한 결과라 더욱 뜻깊다.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은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패럴림픽 대회기간 동안 평창올림픽 플라자에서 운영한 현대자동차 브랜드 홍보관으로, 자동차 회사가 차량 전시 없이 감각적인 디자인과 체험형 콘텐츠로 수소전기차 기술을 표현함으로써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비전을 제시해 방문객들은 물론 국내외 주요 미디어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서 선보였던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더 많은 사람들이 경험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올림픽 후원사 중 유일하게 이달 20일부터 12월 30일까지 약 5개월간 송원 아트센터(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재구현해 전시명 'The Seed of New Society(미래의 씨앗) 展'으로 무료 전시를 운영한다.

'The Seed of New Society(미래의 씨앗) 展'에서는 빛 흡수율이 높은 소재를 사용해 수소의 기원이 되는 우주를 표현하고, 별을 나타내는 LED 램프와 수소의 씨앗을 형상화한 물방울 등 수소 에너지의 원리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한 각각의 테마 공간을 통해 예술과 기술을 접목해 수소 사회가 가져올 평등하고 자유로운 모빌리티의 미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시트로엥(CITROËN)은 오는 2019년 1월부터 국내 수입차 시장의 유일한 디젤 7인승 다목적차량(MPV) '그랜드 C4 피카소'의 이름을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SpaceTourer)'로 변경한다고 19일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이하 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19일(현지시각) 발표한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 따르면 최고의 안전한 차량에만 부여하는 '톱 세이프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신형 포르쉐 '718 T'를 새롭게 선보이며 718 라인을 더욱 확장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경기도 용인 수지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했다.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손관수 협회장)가 개최한 'KARA PRIZE GIVING 2018'에서 김종겸(아트라스BX)이 올해의 드라이버상을 수상했다.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