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칸 국제 광고제 본상 수상한 '현대자동차 파빌리온' 서울에서 전시!

최상운 2018-07-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프랑스 칸에서 열린 '칸 국제 광고제'에서 현대자동차 최초로 디자인 카테고리 본상을 수상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브랜드 홍보관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이달 20일부터 서울에서 전시한다.

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으로 지난 6월 '2018 칸 라이언즈 인터내셔널 페스티벌 오브 크리에이티비티' 디자인 부문 본상인 '동사자상'을 수상했으며, 특히 이는 현대자동차가 디자인 카테고리에서 최초로 본상을 수상한 것으로 자동차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한 결과라 더욱 뜻깊다.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은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패럴림픽 대회기간 동안 평창올림픽 플라자에서 운영한 현대자동차 브랜드 홍보관으로, 자동차 회사가 차량 전시 없이 감각적인 디자인과 체험형 콘텐츠로 수소전기차 기술을 표현함으로써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비전을 제시해 방문객들은 물론 국내외 주요 미디어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서 선보였던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더 많은 사람들이 경험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올림픽 후원사 중 유일하게 이달 20일부터 12월 30일까지 약 5개월간 송원 아트센터(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재구현해 전시명 'The Seed of New Society(미래의 씨앗) 展'으로 무료 전시를 운영한다.

'The Seed of New Society(미래의 씨앗) 展'에서는 빛 흡수율이 높은 소재를 사용해 수소의 기원이 되는 우주를 표현하고, 별을 나타내는 LED 램프와 수소의 씨앗을 형상화한 물방울 등 수소 에너지의 원리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한 각각의 테마 공간을 통해 예술과 기술을 접목해 수소 사회가 가져올 평등하고 자유로운 모빌리티의 미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토요타 가주 레이싱 월드랠리팀은 16~18일 호주에서 열린 FIA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최종전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FIA WRC 제조사 타이틀(FIA World Rally Championship manufact
현대자동차가 곧 출시를 앞둔 대형 SUV '팰리세이드'에 새롭게 장착될 '스노우 모드'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자동차 SUV 중 크기가 가장 큰 플래그십이다.
기아자동차㈜가 지난 19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르메르디앙 서울 다빈치볼룸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시상식'에서 KBO리그 정규시즌 MVP로 선정된 김재환 선수(두산 베어스)에게 부상으로 K
쉐보레(Chevrolet)는 전기차 볼트EV(Bolt EV)의 올해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판매를 공식 완료하고, 2019년형 볼트EV 계약 준비에 돌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는 오는 12월 6일 출시를 앞둔 콤팩트 SUV QX30의 사전 계약에 실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