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태양광 자동차 경주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 후원

최상운 2018-07-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타이어 기업 브리지스톤이 세계 최고 수준의 태양에너지 기술과 첨단 엔지니어링이 경합하는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2019 Bridgestone World Solar Challenge: BWSC)'의 타이틀 후원사가 된다.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는 2019년 10월 13일부터 20일까지 호주에서 열린다.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 레이스는 지금부터 30년 전인 1987년부터 시작됐다. 호주대륙의 북쪽 해안지역인 다윈(Darwin)에서 출발해 대륙의 남쪽 끝인 아델레이드(Adelaide)까지, 총 3,000km의 거리를 태양에너지 동력으로 5일에 걸쳐 종단하는 대회다. 2017년에는 전세계 19개국에서 38개팀이 대회에 참가했다. 참가팀의 대부분은 대학교 학생들이다.

2013년부터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2019 Bridgestone World Solar Challenge: BWSC)의 타이틀 후원사로 참가해온 브리지스톤은 대회에 참가하는 팀들에게 태양광 자동차 전용 타이어를 공급해오고 있다.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를 통해 브리지스톤은 친환경 기술 개발을 장려하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브리지스톤이 추구하는 '지속 가능한 사회'의 구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여기에는 미래 친환경 기술을 주도할 젊은 기술 엔지니어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이들을 지원하는 것도 포함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13일 쉐라톤서울 팔래스강남 다이너스티홀에서 개최한 14회 LPG의 날 기념행사에서 자사 연제현 상품기획담당 부장이 국회 산업위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토요타 코리아가 지난 12일 강남구 소재의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엘르 스타일 어워즈 2018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알렸다.
FCA 코리아(대표 파블로 로쏘)가 지난 11월 10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FCA 코리아 트레이닝 센터에서 2018 FCA 서비스 스킬 컨테스트(2018 FCA Service Skill Contest)를 개최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된 한동민 선수(SK 와이번스)에게 부상으로 기아차의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쉐보레(Chevrolet)가 오는 26일 새롭게 선보이는 말리부의 부분 변경 모델에 고효율의 최첨단 엔진을 선보인다.
국내 유망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판로개척과 홍보를 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