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태양광 자동차 경주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 후원

최상운 2018-07-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타이어 기업 브리지스톤이 세계 최고 수준의 태양에너지 기술과 첨단 엔지니어링이 경합하는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2019 Bridgestone World Solar Challenge: BWSC)'의 타이틀 후원사가 된다. 2019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는 2019년 10월 13일부터 20일까지 호주에서 열린다.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 레이스는 지금부터 30년 전인 1987년부터 시작됐다. 호주대륙의 북쪽 해안지역인 다윈(Darwin)에서 출발해 대륙의 남쪽 끝인 아델레이드(Adelaide)까지, 총 3,000km의 거리를 태양에너지 동력으로 5일에 걸쳐 종단하는 대회다. 2017년에는 전세계 19개국에서 38개팀이 대회에 참가했다. 참가팀의 대부분은 대학교 학생들이다.

2013년부터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2019 Bridgestone World Solar Challenge: BWSC)의 타이틀 후원사로 참가해온 브리지스톤은 대회에 참가하는 팀들에게 태양광 자동차 전용 타이어를 공급해오고 있다. 브리지스톤 월드 솔라 챌린지를 통해 브리지스톤은 친환경 기술 개발을 장려하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브리지스톤이 추구하는 '지속 가능한 사회'의 구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여기에는 미래 친환경 기술을 주도할 젊은 기술 엔지니어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이들을 지원하는 것도 포함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본격적인 여름휴가 성수기를 맞아 '지니', '지니넥스트', '맵피' 등 주요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의 7월 정기 업데이트를 시행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확장 이전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2018 서울오토살롱' 전시행사를 오는 7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협력사의 품질 및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한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분과위원회를 개최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12일부터 스마트폰 통합 패키지가 장착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주요 모델(18년식 기준, 일부 모델은 제외)에서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의 호환 및 활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