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민들레 타이어 연구로 독일 '뮌스터대 트랜스퍼상' 수상

최상운 2018-07-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콘티넨탈이 독일 뮌스터대학교(University of Münster)의 디르크 프뤼퍼 교수(Prof. Dirk Prüfer)와 함께 수행한 타락사고무(Taraxagum) 연구로 뮌스터대학교 트랜스퍼상(Transfer Prize)을 수상했다.

과학자들은 뮌스터대학교의 생명공학 연구를 통해 민들레가 산업 측면에서 활용 가능한 수준의 대량 생산에 필요한 기간을 최적화하는 데 성공했다. 뮌스터대학교 트랜스퍼상의 상금 1만 유로(한화 약 1,300만 원)는 민들레 고무 연구를 위한 최초의 민들레 식물을 재배한 뮌스터대학교 식물원 사업에 기부될 예정이다.

콘티넨탈은 올해 말 독일 메클렌부르크-베스트 포메라니아 주 앙클람(Anklam, Mecklenburg-Western Pomerania)에 타락사고무(Taraxagum) 연구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며, 이르면 5년내에 민들레 타이어 양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현지에서 직접 조달한 천연고무를 사용해 장거리 운송 경로를 단축하는 한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저감할 계획이다.

참고로 러시아 민들레 뿌리의 유액은 다양한 고무 제품의 주원료로 쓰이는 고분자 고무 성분인 긴 사슬 모양의 고무 분자를 함유하는 특별한 성분을 지녔다. 과거에 이를 활용하려는 여러 노력이 실패했지만 최근 콘티넨탈이 화물차 및 승용차용 타이어 시제품 생산에 민들레 고무를 활용, 테스트 결과 도로 주행에 있어 모든 측면의 적합성을 입증했다. 콘티넨탈은 현재 독일 경제부의 지원을 받아 메클렌부르크-베스트 포메라니아 주 앙클람에 타락사고무 연구센터를 설립하기 위해 3,500만 유로(한화 약 458억 원)를 투자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리 매너링)는 지난 한 해 동안 서비스 각 영역에서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여준 아우디 A/S 서비스 딜러사와 임직원을 선정해 시상하는 '2020 아우디 A/S 어워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엔페라 프리머스'(N'FERA Primus)가 제품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멕시코에서 개최된 '2019/20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 6번째 시즌의 4라운드 경기인 멕시코시티 E-프리에서 파나소닉 재규어 레이싱 팀의 미치 에반스가 우승을 달성했다. 2위는 DS 데치타 팀의 안토니
기아자동차는 17일 완전히 새로워진 4세대 '쏘렌토'의 외부와 내부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신형 쏘렌토는 다음 달 중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가 오는 3월 31일까지 인피니티 코리아 고객을 대상으로 '사고차 수리 서비스 캠페인'을 진행한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