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앤올룹슨, 벽 고정형 커스터마이징 무선 스피커 '베오사운드 쉐이프' 출시

최영무 2018-07-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이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 맞춤 제작)이 가능한 벽 고정형 무선 스피커 '베오사운드 쉐이프(BeoSound Shape)'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벽에 부착하는 육각형 타일 모양의 신개념 모듈 스피커로 기존의 뱅앤올룹슨 제품과 달리 수량, 모양, 색상은 물론 사운드 성능까지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베오사운드 쉐이프는 몰입감 높은 사운드 스테이징과 통합 어쿠스틱 댐퍼를 통해 향상된 실내 음향을 구현한다. 보컬은 중앙, 악기 연주는 사이드와 같이 지능적인 사운드 분배를 통해 밴드 사운드를 서라운드로 들려준다. 마치 라이브 밴드가 실제 연주 하는 듯한 맑고 생동감 넘치는 음악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어쿠스틱 댐퍼 타일은 공진 흡수 효과를 높여 실내에서 흔히 발생하는 불필요한 공명과 울림을 줄여준다.

이를 통해 시스템이 꺼져 있어도 실내 음향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각 앰프는 '베오사운드 코어'와 연결되어 있어 에어플레이, 크롬캐스트, 블루투스를 통해 퀄리티 높은 무선 음악 스트리밍이 가능하다.

뛰어난 사운드와 감각적인 디자인에 커스터마이징 요소가 결합돼 인테리어 오브제로도 손색없다. 디자인은 뱅앤올룹슨의 스테디셀러 무선스피커 '베오플레이 A9(Beoplay A9)'를 만든 오이빈드 알렉산더 슬라토(Oivind Alexander Slaatto)가 맡았다.

타일 크기는 가로 36.4cm, 세로 32cm, 높이 11.1cm이며, 색상과 레이아웃은 원하는 대로 맞춤 구성이 가능하다. 패브릭 일반 커버 색상은 파리지앙 나이트 블루, 퍼플 하트, 인펀트리 그린, 브라질리안 클레이, 와일드 도브 그레이, 클래식 블랙 등 6종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덴마크 명품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Kvadrat)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브라운, 모스 그린, 핑크, 다크 블루와 같이 고급스러운 울 패브릭과 다양한 컬러의 믹스 앤 매치가 가능하다.

신제품은 스피커, 앰프, 베오사운드 코어, 어쿠스틱 댐퍼 타일의 조합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본 세트는 코어 1개, 앰프 1개, 스피커 4개, 어쿠스틱 댐퍼 2개 등 총 8개 타일로 가격은 690만 원(일반 커버 기준)이다. 통상 25평형 공간에는 8개, 34평형에는 16개 타일 구성이 적합하다. 앰프 타일 1개는 스피커 타일 4개까지 연결할 수 있으며, 최대 11개의 앰프 타일과 44개의 스피커 타일을 붙일 수 있다. 또한 어쿠스틱 댐퍼 타일은 무제한으로 설치가 가능해, 공간의 크기에 따라 무한한 확장이 가능하다.

뱅앤올룹슨 관계자는 "'베오사운드 쉐이프'는 모듈식 구성으로 공간 크기에 제약 없이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맞춤 디자인과 음향 세팅이 가능한 신개념 스피커"라며, "인테리어까지 멋지게 소화할 수 있는 프리미엄 스피커 제품을 찾는 이들에게 완벽에 가까운 제품"이라고 신제품을 추천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조이는 '고객감동브랜드지수' 카시트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뉴나는 '코베 베이비페어'에 참가해 유럽 스타일의 2인승 디럭스 유모차 '데미 그로우'를 선보였다.
뉴나는 '코베 베이비페어'에 참가해 유아 바운서를 비롯해 유모차 등 다양한 육아용품을 선보였다.
리안은 '코베 베이비페어'에 참가해 2019년형 절충형 유모차 '솔로' 라인업을 선보였다.
뉴나 '코베 베이비페어'에 참가해 스테디 셀러 유아 바운서 '리프'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