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원, 올해 하반기 유아용품업계 트렌드 'S.A.F.E.T.Y'

신두영 2018-07-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대표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이 올해 하반기 유아업계 트렌드로 'S.A.F.E.T.Y'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에이원에 따르면 'S.A.F.E.T.Y'는 ▲우리 아이를 위한 최상의 안전성 추구(Safety First) ▲ 아날로그 육아법의 귀환(Analog Parenting) ▲ 아빠들이 육아에 적극 참여하는 '아빠 육아 트렌드'의 확산(Father's Love) ▲ '노케미맘' 위한 친환경 제품의 인기(Eco-Friendly) ▲ 여행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 부모를 위한 여행용 유아용품 인기(Travel System) ▲ 유튜브 선생님 전성시대(Youtube Creator Followers)를 뜻하는 영어 단어들의 첫 글자에서 따온 말이다.

■ 우리 아이를 위한 최상의 안전성 (Safety First)

저출산으로 인해 VIB, 골드키즈 등 한 명의 자녀를 위해 아낌없이 소비하는 부모들이 늘어나면서 '내 아이를 위한 안전성'에 대한 기준은 더욱 까다로워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유모차 시장의 경우 지난해 휴대성과 편리함을 내세운 휴대용 유모차가 인기를 끌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디럭스급의 안전성까지 갖춘 절충형 유모차가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의 안전과 직결되는 카시트 역시 보다 까다로운 인증 검사를 거친 유럽산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카시트 착용 시 정면 충돌 실험만 진행하는 한국·일본 등과 달리, 유럽에서는 정면·후면에 대한 인증을 의무화하는 등 한층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 아날로그 육아법의 귀환 (Analog Parenting)

스마트폰,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육아, '스마트 페어런팅'이 일상화된 요즘, 반대로 아날로그 감성의 육아법인 '아날로그 페어런팅'을 추구하는 부모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바빠진 일상 탓에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짧아진 만큼 그 시간 동안 아이와 조금 더 교감할 수 있는 활동을 택하려는 것. 자연을 몸으로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숲 놀이터가 인기를 끌고, 유아용품 브랜드에서 부모들을 대상으로 미래의 아이에게 손편지를 남기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아날로그 감성의 프로그램들이 꾸준히 주목받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 아빠 육아 트렌드의 확산 (Father's Love)

'아빠 육아' 트렌드는 전성시대를 맞았다. '아빠 육아'는 말 그대로 아빠가 육아의 주체가 되어 참여하는 현상을 일컫는 용어다. 그 동안 엄마에게 편중되었던 육아에 대한 책임과 부담을 부부가 함께 나누고 평등하게 참여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 이러한 변화의 흐름에 유아용품 업계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지난 5월 영국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조이'는 아빠들을 겨냥해 리버풀 FC와 콜라보레이션한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아기띠나 기저귀 가방 등 외출용품도 아빠의 취향에 맞춰 블랙, 화이트, 네이비 등 모던한 컬러로 출시되어 인기를 끌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지자체에서도 '아빠 육아' 인식 확산에 발 벗고 나서기 시작한다. 지난 14일 서울시는 '예비 아빠 육아 골든벨' 행사를 열어 아빠들을 대상으로 육아상식을 알리는 자리를 마련했고, 부산시는 '100인의 부산 아빠단' 발대식을 열고 육아 달인에 도전하는 아빠들을 응원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조이 마케팅 담당자는 "'아빠 육아' 트렌드는 출구를 찾지 못한 채 점점 더 악화되고 있는 우리나라 저출산 문제를 조금 다른 방향에서 바라보고 해결점을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 하반기에도 '아빠 육아'에 대한 관심이 이어질 수 있도록 조이에서도 다양한 프로모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노케미맘' 위한 친환경 제품의 인기(Eco-Friendly)

올 상반기 부모들의 마음을 불안하게 만들었던 사건은 바로 생활용품 속 화학적 안전성에 대한 이슈였다. '케미포비아', '노케미' 등 화학적 안전성을 보장하지 않는 제품에 대해 강한 거부의사를 표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한층 더 민감한 유아용품 업계 역시 친환경 제품의 인기가 높아질 전망이다. 제품 구매 시 화학적으로 안전한 제품인지 확인하고 싶다면 유럽이나 미국의 안전 기준을 통과했는지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 네덜란드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뉴나의 모든 제품은 유럽의 화학 안전 규정인 REACH AND EN71 기준과 미국의 CPSIA 기준을 따라 환경 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원단과 솜을 사용해 생산되며, 플라스틱과 메탈까지 동일한 기준을 따른 제품만을 사용한다. 게다가 뉴나의 제품은 원자재 발주부터 상품 제작, 라벨 부착에 이르기까지 모든 프로세스가 친환경 인증을 받은 공장에서 안전 기준을 준수하여 생산돼 더욱 안심할 수 있다.

■ 여행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 부모를 위한 여행용 유아용품 인기(Travel System)

요즘 영유아 자녀를 둔 30대 젊은 엄마, 아빠의 경우 20대 초반부터 국내외를 자유롭게 오가며 여행을 즐긴 밀레니얼 세대다. 영유아 자녀와도 함께 여행을 즐기고 싶어하는 이들을 위해 최근 유아용품 업계에서는 이동성이 강화된 유아용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대표 유모차 브랜드 리안의 '솔로' 유모차의 경우, 카시트와 유모차를 호환하여 사용할 수 있는 '트래블 시스템' 판매가 전년 대비 100% 이상 증가했다. '트래블 시스템'이란 신생아용 인펀트 카시트를 유모차에 호환하여 사용하는 제품으로, 잠든 아이를 깨우지 않고 차에 태우고 내릴 수 있어 이동하기 편리한 것이 특징이다. 아이와 함께 자유롭게 외출하고 여행을 즐기는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일반화된 형태로, 우리나라에서도 트래블 시스템 사용이 점차 확산될 전망이다.

■ 유튜브 선생님 전성시대(Youtube Creator Followers)

반찬 투정이 심해 잘 먹지 않던 아이를 하루 아침에 밥 잘 먹는 아이로 만들어 놓는 사람이 있다. 어린이집 선생님도 엄마 아빠도 아닌 유튜브 크리에이터다. 유튜브를 통해 아이와 놀아주고, 교육하는 새로운 육아법이 대세다. 유아동 콘텐츠 1위 크리에이터인 '헤이 지니'의 경우 구독자수가 무려 97만 명에 육박한다. 장난감을 소개하고 함께 즐기는 컨셉의 영상으로 큰 인기를 끌기 시작해 지금은 캐릭터 상품은 물론 어린이 뮤지컬까지 제작하고 있다.

㈜에이원 마케팅 관계자는 "빠르게 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엄마, 아빠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늘려갈 계획"이라며 "저출산 시대에 한 명의 귀한 아이를 위해 좋은 것만 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아이를 위한 최상의 안전성은 물론 엄마, 아빠를 위한 편의성까지 갖춘 제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에이원이 서울 세택과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베이비페어에 동시 참가해 최신 인기 유모차와 카시트, 영유아 홈퍼니싱 제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뉴나에서 초경량 신생아 카시트 '피파 라이트' 출시하고 이를 기념한 론칭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유아용품 업계도 '국제 인증' 획득이 중요한 소비의 기준으로 떠오르고 있다.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호텔플렉스(hotel-plex) 서울드래곤시티가 오는 12월 31일까지 기념일을 보다 색다르고 더 품격 있게 보낼 수 있는 '셀러브레이션 디너' 패키지를 진행한다.
미쉐린이 1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MICHELIN Guide Seoul) 2019' 발간과 함께 191개 선정 레스토랑을 발표했다.
정한테크㈜(대표이사 이정호)는 10월 19일(금)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