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호주에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 설립... 해외 사업 강화 적극 나서

최상운 2018-07-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사상 처음으로 호주에 직영 해외판매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판매 확대 및 해외 사업 강화에 적극 나선다.

쌍용자동차는 최근 호주 재 진출 방안을 확정하고 오는 11월 호주에 현지판매법인 설립 및 브랜드 론칭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 동안 쌍용자동차는 해외시장별로 현지대리점(Distributor)과의 계약을 통해 수출을 해왔으며, 현재 유럽과 중국에 각각 글로벌 네트워크 관리를 위한 사무소만을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호주 판매법인은 쌍용자동차가 해외진출 이래 처음으로 설립한 직영 현지 판매법인이 된다.

쌍용자동차는 직영 판매법인 체계가 브랜드 이미지 관리와 판매 전략 등에서 일관되고 효과적인 마케팅을 구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이 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호주 판매법인 설립을 통해 브랜드 효과를 살리고 현지 실정에 맞는 마케팅 전략을 전개해 향후 호주를 유럽 및 남미, 중동에 이은 제 4의 수출 시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1월 법인 출범과 함께 티볼리 브랜드,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등 쌍용자동차의 주력모델을 모두 론칭 할 계획이며, 추가적인 신차도 지속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직영 판매법인이 설립되면 마케팅 및 판매, 주문 및 출고 관리, 부품 및 재고 물류 관리, 보증 및 고객 관리까지 직접 전담해야 하는 만큼 지역별 판매 네트워크 강화 전략을 통해 향후 대리점을 60여 개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호주 판매법인은 쌍용자동차의 첫 직영 해외 판매법인으로 이는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직영 법인체제를 통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마케팅 전략을 강화함으로써 호주시장에서의 브랜드 이미지를 대폭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100% 수입에 의존하는 호주 자동차시장은 최근 소형차 및 SUV를 중심으로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06년 전체 자동차시장의 18%를 차지하던 SUV 시장은 지난해 39%까지 가파르게 성장했고, 같은 기간 픽업 판매량은 7만여 대가 증가하는 등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SUV전문업체인 쌍용자동차의 성장 가능성이 기대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사상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을 호주에 설립한 가운데,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브랜드 홍보에 나서며 본격적인 호주시장 공략에 나선다.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강력한 성능의 신형 마칸 S(The new Macan S)를 새롭게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11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엠앤씨 웍스 스튜디오(M&C WORKS STUDIO)에서 팰리세이드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스마트 타입랩스 기능을 지원하는 전후방 풀HD 블랙박스 '파인뷰 LX2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가 랜드로버의 프리미엄 콤팩트 SUV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국내 판매 1만대를 기념해 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가격을 인하한다.
오는 12월 5일(수) '제10회 MIK 2018 컨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