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상하이]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공동관, 글로벌 시장에 경쟁력 확보.. 가시적 성과 보여

이은실 2018-07-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orea Association for ICT Promotion, 이하 KAIT)는 지난 6월 27일(수)부터 29일(금)까지 총 3일간 중국 상하이 SNIEC(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에서 열린 'MWC 상하이 2018'에 'K-Tech Connect@World' 주제로 공동관을 구성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글로벌 기술 트렌드가 교통, 교육, 의료 등 한가지만의 산업이 아닌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Convergence)'으로 흘러감에 따라, ICT 융합 이슈에 대응하고 미래 융합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국내 ICT 기업의 성장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글로벌 ICT 트렌드에 따른 변화에 대응해 국내 ICT 환경이 기업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부터 정책지원, 신사업 발굴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는 KAIT. 올해 MWC 상하이에서도 공동관을 마련해 국내 유망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가늠하고 판로 개척을 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했다.

공동관뿐 아니라, 한국핀테크지원센터가 개최한 '핀테크 데모데이 인 상하이(Fintech Demo Day In Shanghai, 이하 핀테크 데모데이)'의 지원을 통해 국내 우수한 핀테크 기업들이 중국 핀테크 기업들과 피칭을 통해 교류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MWC 상하이에 구성된 KAIT 공동관 참가사는 총 10개사로 다음과 같다.

핀테크, 인공지능, 빅데이터 관련 기술 기업 5개사 △콰라소프트 △한국어음중개 △지속가능발전소 △에이치프라임 △비아이큐브, 사물인터넷 관련 기술 기업 2개사 △에스피에스 △종로의료기, RF부품 및 광통신장비 관련 기업 2개사 △파트론 △에이알텍, 모바일광고 관련 기술기업 1개사 △지앤지커머스

한편,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MWC(Mobile World Congress)'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주관해 열리는 행사로, MWC 상하이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6월 열린 행사에서는 '더 나은 미래를 발견하다(Discover a Better Future)'라는 주제로, 최근 이슈 중 하나인 차세대 통신기술인 5G를 비롯해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I), 사물인터넷(IoT), 핀테크(Fintech) 등 다양한 글로벌 기술 트렌드를 선보였다.

→ 'MWC 상하이 2018'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데뷰컴퍼니는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한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사전판매 시스템 '데뷰'를 선보
엠오그린은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되는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LED 식물재배기 '파르팟'을
알카라인 건전지 브랜드 듀라셀이 강력하고 안정적인 성능에 안전 기능까지 갖춘 보조배터리 '듀라셀 파워뱅크(Duracell Powerbank)'를 출시했다.
아이디어메이크는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되는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3D Lighting 기술
감성은 12월 3일(화) 양재동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륨에서 개최한 'MIK(Made in Korea) 2019 Conference & Networking 시즌3'에 참가해 각종 공기청정 제품들을 선보였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