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AG, 2018년 상반기 매출 전년대비 4% 증가한 123억 유로 달성

최상운 2018-08-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2018년 상반기 동안 매출, 영업 이익, 차량 인도와 직원 수 등 모든 부분에서 전년 대비 성장을 거뒀다.

포르쉐는 전 세계 13만 598대의(+3%) 차량을 인도하며, 전년동기 대비 4퍼센트 증가한 123억 유로의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 이익은 1퍼센트 증가한 22억 유로, 영업 이익률은 17.5 퍼센트를 기록했다. 직원 수는 3만 785명으로 5퍼센트 증가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이 같은 포르쉐의 상반기 실적 성과는 성공적인 2018년 회계 연도를 위한 강력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특히, 올해 포르쉐 스포츠카의 7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포르쉐의 아이코닉 스포츠카 911 모델이 계속해서 높은 수요를 기록하고 있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포르쉐는 브랜드의 미래를 위해 더 많은 기회가 될 주요 과제로, 전기화, 디지털화 및 연결성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차 타이칸을 시장에 선보이며, 미래형 E-모빌리티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정립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차량별 판매량을 보면, 신형 파나메라가 상반기 동안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6월 말까지 파나메라 모델 2만 500대가 인도되며, 전년동기 대비 거의 두 배 가량 증가했다. 911 또한 전년 대비 28퍼센트 증가한 2만 1,400대가 인도되며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마칸은 4만 6,600대의 차량이 판매되며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계속 이어갔고, 카이엔은 2만 8,700대가 인도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전 세계 지역별로는 독일 현지 시장에서 11퍼센트, 유럽에서는 9퍼센트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총 3만 3,363대가 판매되며, 미국(29,421대)을 제치고 여전히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19일 C-클래스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의 효율성을 더한 더 뉴 C 350 e(The New C 350 e)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벤틀리 모터스는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영국 웨스트 서섹스(West Sussex)에서 제 77회 굿우드 멤버스 미팅 (Goodwood Members' Meeting)을 개최했다. 벤틀리의 100년 역사 상 모터스포
지프(Jeep)가 지프의 독보적인 4x4 시스템을 도심에서도 쉽게 체험할 수 있는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을 선보였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대구광역시 달서구에 토요타 · 렉서스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열고 4월 18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정통 클래식 모터사이클 브랜드 로얄엔필드의 공식 수입 업체인 기흥인터내셔널(대표 이태흥)는 오는 4월 19일 '로얄엔필드코리아 그랜드 오픈(Royal Enfield Korea Grand Open, 이하 그랜드 오픈)
Pictostudio는 16일(화)부터 19일(금)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