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 참가... '더 뉴 레이' 전시

최상운 2018-08-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018 펫서울 카하 엑스포'는 전세계의 다양한 반려동물 브랜드를 총망라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 전문 엑스포로, 8월 3일부터 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엑스포 참가를 통해 기아차는 고객들에게 기아차의 반려동물 관련 제품들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나아가 '더 뉴 레이' 차량의 판매 확대까지 노린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지난해 12월 차량용 반려동물 패키지 '튜온펫'을 출시하고 이를 '더 뉴 레이'에 최초 적용함으로써 반려동물을 키우는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번 엑스포에서 기아차는 반려동물을 위한 넓은 공간 활용이 가능한 '더 뉴 레이' 차량 및 ▲반려동물을 안전하게 고정할 수 있는 카시트(이동식 케이지 겸용) ▲반려동물이 운전석으로 넘어오는 돌발 상황을 방지할 수 있는 카펜스 ▲반려동물로 인한 시트 오염을 방지하고 반려동물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완화하는 2열용 방오 시트커버 등 '튜온펫' 패키지를 전시한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관람객의 흥미를 드높이기 위해 엑스포 기간 동안 매일 룰렛 게임 이벤트를 진행하며, 결과에 따라 더 뉴 레이 옥스포드 블록, K3 연비라면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기아차의 제품이 반려동물과 함께 편안히 차량을 이용하길 원하는 펫팸족(Pet+Family)의 펫심(Pet+心)을 저격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반려동물을 키우는 고객분들의 만족을 위해 노력하는 기아차가 되겠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그룹이 18일 서울시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BMW-모빌리티 테크 스타트업 라운드 테이블'을 주최했다.
현대자동차(주)는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혼다코리아(대표이사 정우영)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Honda SENSING)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의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실시한다.
맥라렌의 공식 수입원인 맥라렌 서울(기흥인터내셔널)이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트랙 25 비즈니스 플랜 세 번째 모델인 600LT 스파이더를 지난 16일(영국 현지시간) 공개했다.
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Dakar Rally)'를 성공적으로 완주했다.
세계 최대 IT 가전 전시회 'CES 2019(C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