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용차 고객 소통 강화 위해 디지털 마케팅 강화!

최상운 2018-08-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전용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현대 트럭&버스'를 운영하는 등 고객과 소통을 위한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한다.

우선 현대자동차는 8일 현대자동차 통합 웹사이트인 '현대닷컴'에서 상용차 부문을 특화시킨 '현대 트럭&버스' 홈페이지를 오픈했다.

새롭게 선보인 현대 트럭&버스 웹사이트는 현대자동차 상용차만의 웅장함과 감성적인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와이드한 화면 구성을 통해 직관성을 높였으며 외부 활동이 많은 상용차 고객들을 고려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반응형 웹사이트로 구축했다.

고객의 관심도가 높은 ▲엑시언트 ▲카탈로그/가격표/제원 ▲신차 스토리를 메인 화면에 배치했으며 배너형 메뉴 화면 구성을 통해 시인성을 높이고 콘텐츠에 대한 이해가 용이하도록 했다.

또한 고객들이 상용차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상용차 전용 특화 콘텐츠를 강화했다.

특히 국내 상용차 브랜드 최초로 상용차량에 대한 360도 VR 콘텐츠를 마련해 차량을 사실감 있게 경험해 볼 수 있도록 구현했다.

360도 VR 콘텐츠는 중소형 트럭부터 대형 트럭, 친환경 버스에 이르기까지 현재 판매 중인 8종의 차량을 제작했으며 고객이 마우스를 이동하며 직접 내외관을 살펴볼 수 있게 구현해 고객들이 상용차를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브랜드 스토리 ▲디자인 ▲연구소/공장 등 상용차만의 브랜드 콘텐츠와 ▲엑시언트 스페이스 ▲H:EAR-O ▲트럭&버스 메가페어 등 상용차 고객 경험 콘텐츠, ▲보증수리 안내 ▲상용차 멤버십 ▲현대 트럭&버스 서비스 앱 등의 고객 서비스 콘텐츠 등 상용차와 관련된 다양하고 전문적인 콘텐츠를 웹사이트에 구성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홈페이지 개설과 더불어 디지털 소통 강화의 일환으로 국내 최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의 커뮤니케이션 채널인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도 '현대 트럭&버스' 계정을 론칭했다.

현대자동차는 플러스친구를 통해 상용차 관련 브랜드 콘텐츠는 물론 졸음운전 방지 팁, 자동차 캠핑장 추천과 같은 라이프 콘텐츠 제공을 통해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외부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은 상용차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기 위해 디지털 마케팅 강화를 기획했다"라며 "유익한 정보와 다양한 혜택을 지속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고객 사후 케어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재규어 최초의 순수 전기 SUV I-PACE가 2019 월드카 어워드(2019 World Car Awards)에서 역사적인 3관왕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고성능 럭셔리 전기차 I-PACE는 2019 세계 올해의 차(
올해로 출시 55주년을 맞은 포드 머스탱이 4년 연속 세계 최다 판매 스포츠 쿠페로 선정됐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16일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만남을 갖고 르노삼성차의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경영 활동을 약속하며 조속한 시일 내 임단협 타결을 위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2019 뉴욕 국제 오토쇼(2019 New York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뉴욕 모터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Mint Concept)'를 세계 최초
지프(Jeep)가 SUV의 아이콘인 '올 뉴 랭글러(All New Wrangler)'의 풀 라인업을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