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9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협상 타결... 고용안정에 초점 맞춰

최상운 2018-08-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지난 9일 임금 및 단체 협약(이하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0.1%의 찬성률로 2018년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10일 밝혔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이번 협상이 회사의 백년대계를 위해 미래 비전을 확고하게 세우는 임.단협이 되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임금과 복지'라는 프레임 보다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에 초점을 맞춰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쌍용자동차는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 교섭의 전통을 이어나가면서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단협 협상은 14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 3,265명)의 50.1% (1,636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임금은 동결하되 이에 부응해 ▲일시금 100만 원을 지급키로 하였으며, 별도 합의사항으로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협약서 체결 ▲주간연속 2교대 (8+8) 시행 등이 포함되어 있다.

무엇보다 노사는 이미 확정된 신제품개발을 위해 향후 3년간 집중적으로 투자가 진행될 예정인 만큼 이번 임금동결은 주주 및 금융권을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자들에게 쌍용자동차의 정상화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직원들의 고통 분담과 위기극복 노력에 부응해 임원들 역시 회사의 경영을 책임지고 있는 리더로서 쌍용자동차 미래를 위해 한마음으로 동참하고자 올 8월부터 임금 10%를 반납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또한 노사는 시장 경쟁력과 고용안정 확보를 위한 노사의 책임과 노력을 규정하는 미래 발전전망 특별협약서를 체결키로 했다.

특별 협약서에는 신차 및 상품성 개선 프로젝트, 신기술 개발, 해외시장 다변화 추진, 협약서 이행점검을 위한 경영발전위원회 개최에 이르기까지 실질적인 계획과 방안들이 담겨 있다.

아울러 올해 4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주간 연속 2교대제(8+9)를 오는 9월 17일부터 개편(8+8)하기로 하고 생산능력 제고를 위한 세부 제반 사항은 근무형태변경 추진위원회에서 협의키로 했다.

쌍용자동차는 9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함에 따라 글로벌 판매물량 증대는 물론 신차개발과 회사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합의로 9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의 전통을 이을 수 있었다"라며 "노사가 현재 어려움을 공유하고 결단을 내린 만큼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노사가 함께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주)와 인천광역시는 18일(목) 인천광역시청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11월 17일까지 컨슈머인사이트 '서비스 만족도' 3년 연속 1위 달성을 기념해 오토솔루션 감사 이벤트를 실시한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이 후원하고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주최하는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이 오는 20~21일 양일간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에서 개최된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인 프리미어모터스(대표 김기호)는 경기도 광주 오포 서비스센터를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오는 11월 1일부터 4일까지 진행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DIFA)에 참가해 글로벌 베스트셀링 100% 전기차 닛산 리프의 완전변경 모델, 2세대 신형 리프를 국내 첫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