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슬카 포드 '머스탱', 1천만 대 생산 돌파

최상운 2018-08-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포드가 머스탱의 1천만 대 생산을 돌파,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미국 디어본 본사와 플랫 록 조립 공장(Flat Rock Assembly Plant)에서 진행했다.

자사 직원들이 참석한 이 날 축하 행사에는 머스탱 차량들이 동원돼, 디어본 본사에서 플랫 록 조립 공장까지 행진을 했고, 1천만이라는 거대한 숫자 모양으로 차량을 배열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1천만 번째로 생산된 머스탱은 최신 운전자 보조 기술의 첨단기술과 460마력을 갖춘 6단 수동 컨버터블인 '2019 윔블던 화이트 GT V8 (2019 Wimbledon White GT V8)'로, 플랫 록 조립 공장에서 제작됐다.

짐 팔리(Jim Farley) 포드 글로벌 시장 담당 사장은 "포드의 온 정신이 담긴 머스탱은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차량"이라며 "디트로이트, 런던, 베이징 등 세계 각국에서 머스탱을 볼 때면 스릴감은 물론, 누구나 미소 짓게 하는 힘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포드 머스탱은 3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스포츠카이자 지난 50년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스포츠카이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IHS Markit)의 자동차 등록 대수 데이터에 따르면, 2017년 전 세계 머스탱 등록 대수는 125,809대로, 전 세계 스포츠 쿠페 차량 등록 대수에서 1위를 차지하며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경기도 김포시에 김포 전시장을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폴더블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폴드 전용 케이스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닷컴 플랫폼에 등록된 주요 인기 차량의 디젤 모델과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가솔린 모델이 수입차는 디젤 모델이 잔존가치가 높았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가을을 맞이해 두 번째 풍성한 고객감사 이벤트를 실시한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10월 31일까지 SM6 구매 시 풍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르노삼성 세일즈 페스타(Sales Festa)'를 진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