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5전, 4승 주인공 탄생... 최종 우승자는 6라운드로

최상운 2018-09-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5라운드가 지난 2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1 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상설서킷(KIC, 1랩=3.045km)에서 펼쳐진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넥센타이어 후원, 코리아스피드레이싱 주최) 5라운드는 시즌 4승의 주인공을 둘씩이나 쏟아냈다. BK원메이크의 김재우(코프란레이싱)와 ASA AD스포트 원메이크 클래스의 이동현(레퍼드레이싱)이 그 주인공이다. 둘은 나란히 3연속 라운드 우승에 성공하며 시즌 4승째 기쁨을 챙겼다. 특이하게도 이동현은 사실상 시즌 종합우승을 확정지었지만 김재우는 마지막 6라운드까지 가 봐야 우승권자의 향방을 알 수 있다. 핫식스 슈퍼랩을 제외한 다른 클래스도 안갯속이기는 마찬가지다.

최대출력 400마력 이하로 제한된 최상위 클래스 GT-300에서는 ERC레이싱의 송병두가 스팅어 3.3터보 AWD를 몰고 드디어 첫 우승에 성공했다. 송병두는 4월에 열린 시즌 개막전에서 3위를 한 게 그 동안 최고의 성적이었으나 올해 새로 장만한 차와 적응이 끝나면서 염원하던 우승컵도 손에 넣었다. 송병두가 4라운드에서도 4위에 올랐던 것을 보면 상승세가 뚜렷하다.

4라운드 우승자이자 종합포인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정남수(브랜뉴레이싱)는 미션 이상으로 정상 출발을 못하며 3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하지만 의무 피트스루 핸디캡에서 자유로워져 내달 열리는 최종 라운드에서 종합포인트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가장 유리한 여건이 됐다.

국내 유일의 SUV 레이싱인 R-300 클래스에서는 유력 우승후보들이 줄줄이 밀려나는 이변이 있었다. 예상치 못한 SC(세이프티카 출동) 상황과 스핀, 그리고 의무 피트스루 규정이 변수가 됐다. 14바퀴를 돌아 승부를 가리는 결승에서 7랩 도중에 강승우(케놀 오일클릭 레이싱)가 탄 차가 서킷에 멈춰 서며 모든 것이 엉켰다. 그때까지 선두권을 유지하던 이재인(DRT레이싱)과 문은일(천안샤프 카레이싱)이 순위에서 밀려나고 최경훈(브랜뉴레이싱)-김태희(나투어)-신두호(부스터오일클릭 레이싱)가 포디움에 올랐다. 여성 드라이버인 김태희는 이날 준우승으로 종합포인트 순위를 왕창 끌어올렸다.

최대출력 330마력 이하의 BK원메이크 클래스에서는 김재우(코프란레이싱)가 팀 동료 이승훈(ERC레이싱)과 환상의 콤비 플레이를 펼치며 시즌 4번째 우승컵을 수확했다. 김재우-이승훈 콤비는 피트스루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3라운드 이후 3연속 '우승-준우승'을 독식하고 있다. 4라운드까지 종합포인트 경쟁에서는 이승훈이 앞서고 있었기 때문에 둘은 비슷한 조건에서 시즌 최종라운드를 맞게 됐다.

220마력 이하로 제한된 GT-200 클래스에서는 유재광(BESTMAKE)이 폴투피니시로 우승했다. 유재광의 앞에는 김양호(개인)와 정지원(DRT레이싱)이 가로막고 있었지만 둘에게는 피트스루 핸디캡이 있었다. 3랩에서 김양호가 피트를 통과하는 사이 유재광이 선두로 나섰고, 잠시 정지원에게 선두를 빼앗겼지만 10랩에서 정지원도 피트로 들어가면서 결국 유재광이 우승컵을 차지했다. 유재광의 우승으로 GT-200 클래스는 다승자를 단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김태원 김민석 신진웅 김양호 유재광이 1승씩을 나눠 가졌다.

최대출력 220마력 이하의 ASA AD스포츠 원메이크에서는 이동현(레퍼드 레이싱)이 독주했다. 3라운드 이후 3라운드 연속 우승컵을 받고 있는 이동현은 개막전 우승컵까지 혼자서 4개나 챙겼다. 2위권과 워낙 격차가 큰 탓에 그에게는 피트스루 핸디캡이 핸디캡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종합포인트 경쟁에서도 멀찍이 달아나 사실상 시즌 우승을 확정지었다.

150마력 이하의 하드론 GT-100 클래스에서는 심재덕(우리카프라자)이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이날 우승으로 심재덕은 표중권(개인)과 함께 나란히 2승씩을 올렸다. 표중권과 심재덕은 종합포인트 경쟁에서도 1-2위를 달리고 있어 최종 라운드 승부에 불꽃이 튈 전망이다.

무제한 클래스인 핫식스 슈퍼랩에서는 정남수가 또 가장 빠른 랩타임(1분 25초273)을 기록했다. 그 뒤를 김현성(포프란 레이싱), 김규태(팀 오메가)가 이었지만 우승컵은 넘볼 수 없는 벽이었다. 정남수는 이로써 올 시즌 5번의 라운드에서 5개의 우승컵을 휩쓰는 괴력을 발휘했다.

코프란 TT-200 클래스에서는 송형진-서영호-이영래가 1~3위를 차지했고, TT-100에서는 원상연-최재경-전원제가 포디움에 올랐다.

한편, 2018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은 총 6라운드로 진행되며, 마지막 라운드는 오는 10월 21일 강원도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 서킷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렉서스 코리아는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양일간 제주도에서 렉서스 고객 150여 명과 함께 제18회 '고객초청 자선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가 현재 진행 중인 디젤 차종에 대한 EGR 모듈 관련 리콜 대상 차종을 추가한다. 2011년 5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생산된 BMW와 MINI 디젤 차량 6만 5,000여 대가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옥타코어 CPU를 탑재한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BF700 뉴' 모델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와 울산광역시는 22일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차고지에서 '울산광역시 수소전기버스 시범사업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지난 20일에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2018 코리아 테크마스터'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정한테크㈜(대표이사 이정호)는 10월 19일(금)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