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코리아, 'TGS' 모델 4종 자발적 리콜 실시

최상운 2018-09-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그룹의 한국지사인 만트럭버스코리아㈜ (대표 막스 버거)는 냉각수 누수 가능성이 발견된 'TGS' 덤프트럭 모델 총 1,191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리콜 사유는 냉각 모듈 힌지 볼트의 머리 부분과 냉각수 상부 호스 간의 간섭으로 인한 냉각수 호스 마모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기 때문이며, 이를 방치할 경우 냉각수 누수 현상의 원인이 될 수 있다.

MAN 전체 제품에는 차량에 이상이 있을 시 이를 운전자에게 알리는 경고 시스템이 기본 장착되어 있으며, 냉각수 누수가 발생할 경우 정도에 따라 1, 2차에 걸쳐 경고를 하게 되어 있다. 이와 함께 엔진 냉각수 온도가 설정온도 이상으로 과도하게 상승할 경우 '엔진경고등'을 통해 운전자가 조치를 취하고 안전 운행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일각에서 보도된 '냉각수 호스 마모에 의한 엔진 과열 및 파손'은 수차례 경고에도 불구하고 차량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을 때 발생할 수 있는 경우로 그 가능성이 극히 낮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미 지난 5월부터 예방 차원에서 이번 시정 조치를 자체적으로 진행해 왔으나, 국토교통부와의 협의에 따라 지난 4일부터 공식 리콜 서비스로 전환했다.

리콜 대상 차량은 유로6 'TGS' 모델 4종으로, ▲ 'TGS 37 480 8X4 BB' ▲ 'TGS 37 500 8X4 BB' ▲ 'TGS 41 480 8X4 BB', ▲ 'TGS 41 500 8X4 BB'가 해당하며, 대상 차량은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지정 서비스센터에서 점검 후 무상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리콜 대상 차량 소유자가 '냉각수 호스 마모에 의한 냉각수 누수'에 대한 점검 및 조치를 유상으로 받은 경우, 해당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비 전액 보상 신청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가 오는 3월 7일부터 17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2019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인 뉴 7시리즈 부분변경 모델을 유럽 최초로 공개한다.
롤스로이스 모터카는 고객 맞춤형 비스포크 공간인 '롤스로이스 부티크'를 전 세계 최초로 서울에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시트로엥이 오는 3월 7일부터 열리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브랜드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콘셉트카 '에이미 원 콘셉트(Ami One Concept)'를 공개한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신차 코란도 출시에 앞서 실물이미지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아우디가 지난 주말 멕시코에서 개최된 전기차 레이싱 대회 '포뮬러 E'의 2018-2019시즌 4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