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IoT 쇼케이스 영상] 다모아텍, 임피던스 측정 칩 활용한 '토양 수분 측정 모듈' 소개

이은실 2018-09-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다모아텍은 9월 12일(수)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8 IoT 쇼케이스'에 참가해 토양수분 측정 모듈을 선보였다.

다모아텍은 2015년에 설립된 국내 팹리스 업체로, 풍부한 경력을 지닌 아날로그 전문인력들로 구성된 센서 전문 개발회사다. 다모아텍이 이번 쇼케이스에서 선보인 토양수분 측정 모듈 모듈은 토양의 수분량에 따라 토양 용량성 유전율의 변화를 측정한다. 무선 통신을 이용해 현재 토양이 포함하고 있는 수분량의 데이터를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이는 스마트 관개시설 등을 구성하는 데 용이하다. 토양 수분 측정 모듈의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배터리로 동작하는 초저전력 토양수분 측정 센서 △무선 통신 기능을 지원 (Wifi, Lora, Sigfox, BLE) △Impedance 측정 방식


기존 시장의 해외 제품들은 소비 전력이 높고 가격이 고가였다. 다모아텍은 그 점을 보완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칩을 사용함으로써 소비전력을 상당 수준까지 낮췄으며 경쟁력 있는 가격을 확보했다. 또한 인덕티브센싱 기술을 활용한 비접촉식 유량센서를 개발해 안정성, 초저전력, 원격검침 기능을 갖췄다.

정후민 다모아텍 대표는 "다모아텍의 토양수분 측정 센서와 스마트 유량계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스마트팜 관련 제품이다"며 "스마트팜은 이미 유럽, 미국 등의 선진국에서는 집중적인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는 분야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산업 종사자들을 향해 "오늘 쇼케이스 현장에서 다모아텍의 기술력과 미래농업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며 "더욱 정진해 해외 시장에도 진출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한 '2018 IoT 쇼케이스'는 시제품 단계 이상의 제품을 보유한 IoT 기업들이 원활하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수요처 대상 제품 홍보 및 비즈니스 상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 행사에는 스마트팜(생산·관리, 유통 등) 분야 IoT 기술·서비스 보유 기업 12개사가 참가해 스마트팜 산업 내 IoT 기술 및 서비스가 도입되고 있는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 '2018 IoT 쇼케이스′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조인트 벤처 멤버사 팀그릿(대표 김기령)이 최근 일본 요코하마에 합작 법인 R2(Remote Robotics)를 설립하고, 일본 로봇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중국, 프랑스, 베트남, 미국 등 해외 유력 언론 매체가 인천지역 최대 창업페스티벌인 'I-STARTUP 2021'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BEST I-STARTUP 2021 어워드'를 선정했다.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9회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및 컨퍼런스'가 수출계약 2,015만 달러 성과를 달성하며 광융합기업의 해외 진출에 큰 성과를 거뒀다.
클라우드앤(대표 김정석)은 건축공학 분야 전문가들과 IT 개발자들이 만들어가는 AICBM(AI+IoT+Cloud+Big Data+Mobile) 기술을 활용한 건물의 통합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지난 11월 25일 열린 '2021 함께하는 기업 어워드 & CSR 필름페스티벌'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코딩 교육의 모든 과정을 소개한 '스마트 모빌리티 공학 체험 교육' 영상으로 과학 문화 저변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