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IoT 쇼케이스 영상] 다모아텍, 임피던스 측정 칩 활용한 '토양 수분 측정 모듈' 소개

이은실 2018-09-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다모아텍은 9월 12일(수)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8 IoT 쇼케이스'에 참가해 토양수분 측정 모듈을 선보였다.

다모아텍은 2015년에 설립된 국내 팹리스 업체로, 풍부한 경력을 지닌 아날로그 전문인력들로 구성된 센서 전문 개발회사다. 다모아텍이 이번 쇼케이스에서 선보인 토양수분 측정 모듈 모듈은 토양의 수분량에 따라 토양 용량성 유전율의 변화를 측정한다. 무선 통신을 이용해 현재 토양이 포함하고 있는 수분량의 데이터를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이는 스마트 관개시설 등을 구성하는 데 용이하다. 토양 수분 측정 모듈의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배터리로 동작하는 초저전력 토양수분 측정 센서 △무선 통신 기능을 지원 (Wifi, Lora, Sigfox, BLE) △Impedance 측정 방식


기존 시장의 해외 제품들은 소비 전력이 높고 가격이 고가였다. 다모아텍은 그 점을 보완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칩을 사용함으로써 소비전력을 상당 수준까지 낮췄으며 경쟁력 있는 가격을 확보했다. 또한 인덕티브센싱 기술을 활용한 비접촉식 유량센서를 개발해 안정성, 초저전력, 원격검침 기능을 갖췄다.

정후민 다모아텍 대표는 "다모아텍의 토양수분 측정 센서와 스마트 유량계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스마트팜 관련 제품이다"며 "스마트팜은 이미 유럽, 미국 등의 선진국에서는 집중적인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는 분야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산업 종사자들을 향해 "오늘 쇼케이스 현장에서 다모아텍의 기술력과 미래농업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며 "더욱 정진해 해외 시장에도 진출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한 '2018 IoT 쇼케이스'는 시제품 단계 이상의 제품을 보유한 IoT 기업들이 원활하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수요처 대상 제품 홍보 및 비즈니스 상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 행사에는 스마트팜(생산·관리, 유통 등) 분야 IoT 기술·서비스 보유 기업 12개사가 참가해 스마트팜 산업 내 IoT 기술 및 서비스가 도입되고 있는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 '2018 IoT 쇼케이스′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서울지역 청소년들이 개학 연기로 성적, 학습부진을 가장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학 연기 이후 주로 하고 있는 활동은 자기 학습, TV 시청, 학원 순으로 나타났다.
△전분야 온라인 전환 속도의 급속화 △자유로웠던 세계여행은 과거 일이 될 것 △재택근무 확대로 새로운 업무 스탠더드와 지휘체계필요
크로미움 OS 클라우드 호스팅 벤처기업 마이크로 커뮤니케이션(대표 이슬기)은 1일 국내 최초로 Google에서 오픈소스로 공개한 크로미움 OS를 사용하여 클라우드 호스팅 서비스로 제공하는 Every Cloud 호스팅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3월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나우앤서베이 직장인 패널 1050명(남성 608명, 여성 44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직장인 방콕 라이프'라는 주제의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중고명품 커머스 쿠돈(대표 이경표)이 코로나19 상황 속 비대면(언택트)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