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페이스 마케팅 전문가 '코넬리아 슈나이더' 영입

최상운 2018-09-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는 폭스바겐그룹의 브랜드 체험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인 코넬리아 슈나이더(54세, Cornelia Schneider)를 고객경험본부 내 스페이스이노베이션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17일부터 현대차에 합류하게 될 코넬리아 슈나이더 상무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운영과 스페이스 마케팅 관련 기획, 그리고 모터쇼 등 글로벌 전시회 기획 및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20년 이상 브랜드 전문가로서의 근무 경험을 살려 현대자동차 전반의 대고객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역할도 수행한다.

코넬리아 슈나이더 상무는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이를 브랜드 체험 콘텐츠에 담아내는 탁월한 능력으로 업계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녀는 독일 함부르크대학 사회·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1990년 NDR, 프레미어레(Premiere) 등 독일 TV 채널의 행사 담당으로 경력을 시작, 30대 초반에 프레미어레 TV의 전시 및 이벤트 총괄에 임명됐다.

이후 1999년과 2001년에는 소니와 타임워너 독일 지사에서 고객 체험 업무를 담당했으며, 2003년부터는 폭스바겐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최근까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 역할을 맡으며 뛰어난 브랜드 체험 기획과 운영 능력을 보여왔다.

베를린에 위치한 '폭스바겐그룹 포럼'은 전통적 방식의 단순 자동차 전시가 아닌 미래 혁신기술과 연계된 문화예술 전시 공간으로, 유럽의 대표적인 브랜드 체험관으로 꼽힌다.

코넬리아 슈나이더 상무는 "현대자동차와 다양한 분야에서 나의 경험들을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그 동안 쌓아온 전문 지식을 활용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개발함으로써 현대자동차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06년 디자인 거장 피터 슈라이어 사장을 영입한 이래 최근까지도 다방면의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을 지속 영입하면서 세계 일류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팅크웨어㈜(Thinkware, 대표 이흥복)가 고성능 차량용 공기청정기 '아이나비 블루 벤트(BLUE VENT) ACP-1000'을 지난 19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렉서스 코리아가 2019년식 LS의 출시를 기념하며 렉서스 프리미엄 멤버십(Lexus Premium Membership)내에 'LS 리워드 프로그램(LS Reward Program)'을 새롭게 선보였다고.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지난해 차 맞교환 이용 고객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지난 19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JW 메리어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5차 한불신사업협력포럼(이하 포럼)' 및 이와 연계한 '2회 프렌치 테크 데이즈'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특별 제작된 순수 전기차 '아우디 e-트론'이 월드컵 알파인 스키 경기가 열리는 오스트리아 하넨캄(Hahnenkamm) '스트레이프(Streif)' 다운힐의 40도 경사 코스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