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파키스탄 '센츄리'社와 타이어 제조 기술 수출 계약 체결

최상운 2018-09-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금호타이어(대표 김종호)는 27일 서울 사옥에서 파키스탄의 센츄리(Century Engineering Industries)사와 타이어 제조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계약은 국내업계 최초로 체결된 기술 수출 계약으로 개발도상국 시장 진출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설명 : 왼쪽부터 센츄리 Jawed lqbal Siddiqui 회장,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이번 계약을 통해 금호타이어는 센츄리에 타이어 제조 전반에 필요한 기술을 2028년 9월까지 10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금호타이어는 센츄리로부터 기술 이전료로 초기 500만 달러와 향후 런닝로얄티로 매출의 2.5%를 지급 받게 된다. 기술 이전 대상 규격은 승용차와 상용차 타이어 28개 규격으로 1차 계약기간 종료 후에는 5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할 예정이다.

금호타이어와 계약을 맺은 센츄리는 자동차 배터리를 비롯해 주로 배터리 사업을 진행하는 파키스탄의 제조 기업으로 사세 확장에 따라 지난해 5월부터 신규 사업으로 타이어 공장 설립을 추진해왔다. 그 과정에서 제조 기술 확보를 위해 글로벌 타이어 업체들과의 거래 타진 중 금호타이어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하게 되어 기술 이전 제안이 이뤄졌다.

센츄리는 그동안 타이어 산업의 불모지나 다름 없었던 파키스탄에서 타이어 제조 공장 설립 및 운영을 통해 파키스탄 내 자동차 관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센츄리의 신규 타이어 공장은 단기적으로 연산 100만본을 시작으로 최대 500만본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단순한 기술 이전에 그치지 않고 설계부터, 표준, 품질, 평가에 이르기까지 타이어 제조에 필요한 모든 노하우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관련 교육을 비롯해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솔루션도 지원할 예정이다.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은 "이번 기술 수출 계약은 기술의 명가로 불리던 금호타이어가 한동안 매각 등의 이슈로 생긴 세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품질과 기술력은 여전히 건재하다는 방증"이라며, "금호타이어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앞으로도 기술 수출을 새로운 수익 창출 모델로 개발하는 등 타이어 제조에만 국한되지 않고 실적 개선을 위한 다각도의 사업 구상 및 확대, 발전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20년 6월 중고차 시세를 5일 공개했다.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트럭버스그룹(MAN Truck & Bus SE)의 차세대 전기버스 'MAN 라이온스 시티 E'가 오토모티브 브랜드 콘테스트 (Automotive Brand Contest)에서 상용차 부문
쉐보레(Chevrolet)는 강화된 상품성으로 재탄생한 2021년형 '더 뉴 스파크(The New Spark)'를 출시하고 5일부터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가 오는 6월 11일부터 6월 30일까지 전국 11개의 할리데이비슨 공식 지점에서 동시 진행되는 이색 라이딩 이벤트 '2020 미션 투어'를 실시한다.
토요타코리아가 더욱 향상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토요타 서초전시장을 서초역 인근으로 확장 이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