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안, '디럭스vs휴대용' 유모차 흔들림 비교 실험 영상 공개

신두영 2018-09-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대한민국 1등 유모차 브랜드 '리안(Ryan)'이 신생아 시기에 반드시 필요한 '뇌 흔들림 증후군 예방'을 강조하기 위해 디럭스vs휴대용 유모차 흔들림 비교 실험 영상을 28일 제작,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예비 부모들에게 신생아 시기, 이른 휴대용 유모차 사용에 대한 위험성을 알리고 올바른 제품 선택을 돕기 위해 제작됐다. 실험은 노면의 거칠기 등을 같은 조건으로 설정한 뒤, 리안의 자사 디럭스 유모차와 휴대용 유모차의 각 시트 부분에 전해지는 흔들림 지수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측정 결과 휴대용 유모차는 '4.30'의 흔들림 지수를 기록했다. 반면, 디럭스 유모차는 휴대용 유모차에 비해 약 50% 감소된 '2.20'의 수치를 기록해 아이에게 전해지는 흔들림이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상에서는 기계를 통한 측정과 더불어, 실제 아이의 시선과 유사한 위치에 카메라를 장착해 아이가 직접 경험하게 되는 시각적인 흔들림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신생아 시기에 과도한 흔들림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후천적 질병인 '뇌 흔들림 증후군'은 아이의 뇌가 외부의 흔들린 충격으로 인해 손상을 입는 경우를 말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심할 경우 실명·사지마비·운동장애 등의 후유증이 영구적으로 남을 수 있으며, 실제 뇌 흔들림 증후군으로 인한 영아 사망률이 30%에 이른다고 한다.

리안 브랜드 관계자는 "많은 예비 엄마 아빠들이 유모차를 선택할 때 브랜드·디자인·가격 등 다양한 요소를 꼼꼼하게 따져보지만, 막상 신생아 시기에 꼭 필요한 '뇌 흔들림 증후군 예방'에 대한 중요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흔들림의 차이를 비교 실험을 통해 직접적으로 보여주고,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이번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며 "리안은 대한민국 1등 유모차 브랜드로서 유모차 사용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영상은 리안의 공식 블로그 및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리안은 신생아 안전을 지키기 위한 디럭스 유모차의 기본 조건으로 ▲ 바퀴 지름 27cm 이상 ▲ 유모차의 무게 9kg 이상 ▲ 충격을 흡수하는 서스펜션 3cm 이상 등 3가지 기준을 제시했다. 영상에서 사용된 디럭스 유모차는 리안의 '스핀로얄'로 신생아 안전을 위한 3가지 조건을 모두 갖추었음은 물론, 아이의 몸무게가 15kg(약 4세)일 때까지 사용할 수 있어 사용 기간도 긴 것이 장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호텔플렉스(hotel-plex) 서울드래곤시티가 오는 12월 31일까지 기념일을 보다 색다르고 더 품격 있게 보낼 수 있는 '셀러브레이션 디너' 패키지를 진행한다.
미쉐린이 18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MICHELIN Guide Seoul) 2019' 발간과 함께 191개 선정 레스토랑을 발표했다.
에이원이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복합쇼핑문화공간인 IFC몰, L3층 아트리움에 세 번째 단독 직영점을 오픈했다.
12일, KMI 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는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창출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정보 소외층을 위한 미디어 실천 모임인 '휴먼에이드'와 사랑나눔 협약을 체결했다
에이원이 '인천 베이비&키즈 페어' 참여해 최신 인기 유모차와 카시트, 영유아 홈퍼니싱 제품들을 선보인다.
Polymaker는 10월 16일(화)부터 18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