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F1 하이브리드 기술 적용한 '프로젝트 블랙 S' 프로토타입은 어떤 모습?

최상운 2018-10-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인피니티는 오는 2021년 이후로 모든 차량을 전동화시킨다는 계획의 일환으로, 새로운 '프로젝트 블랙 S(Project Black S) 프로토타입'을 파리에서 공개했다. 이와 동시에 포뮬라 원(Formula One)의 듀얼 하이브리드 전동 파워트레인(dual-hybrid electric powertrain) 기술이 로드카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를 선보였다.

인피니티가 2017년 공개한 첫 번째 프로젝트 블랙 S 콘셉트카에 이어, 이번에 선보인 새로운 프로토타입은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의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강력한 고성능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개발하려는 인피니티 브랜드 목표를 분명하게 보여준다.

프로젝트 블랙 S는 고성능 듀얼 하이브리드 기술과 인피니티의 수상작인 VR30 3.0리터 V6 트윈 터보 엔진을 통합했다. 여기에 '에너지 회생 시스템(ERS, Energy Recovery System)'까지 더해져 기존 엔진보다 더 큰 출력과 토크를 낸다. 최고 출력이 405마력인 기존의 VR30 엔진과는 달리 프로젝트 블랙 S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최고 출력 571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출력대 중량비는 235W/kg가량이며, 제로백은 4초대 미만이다.

'블랙 S'라는 명칭은 인피니티가 제공하는 최고 수준의 퍼포먼스, 역동성, 공기역학 및 지능형 에너지 솔루션을 상징한다. 이 프로토타입은 인피니티Q60 스포츠 쿠페를 기반으로 하며 르노 스포츠 포뮬러 원 팀(Renault Sport Formula One Team)과의 협력 하에 개발됐다.

롤랜드 크루거(Roland Krueger) 인피니티 글로벌 대표는 "인피니티는 전동화 시대에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 인피니티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의 전동화 전문기술의 강점과 성공을 기반으로 공동작업 결과, 프로젝트 블랙 S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프로젝트 블랙 S는 첨단 파워트레인에서 나오는 고출력과 스마트 에너지 관리, 도로 및 트랙에서 느낄 수 있는 역동성, 고성능에 기여하는 디자인을 겸비했다. 인피니티의 야심찬 비전을 얼라이언스 파트너십이 어떻게 실현하는지를 보여주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의 시험대"라고 덧붙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주)는 쏠비치 호텔&리조트 양양 투숙 고객을 대상으로 기아차 프리미엄 플래그십 세단 THE K9 시승 기회를 제공하는 'THE K9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이벤트를 실시한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미네르바 스쿨과 신규 서비스 개발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N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디자인에 스포티한 주행감성을 더한'i30 N Line(아이써티 엔 라인)'의 외장 디자인을 공개하고 이달 24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는 18일(현지시간) 중국 산동성 옌타이시(烟台市)에 위치한 중국기술연구소에서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중국명 菲斯塔∙페이스타)'의 출시 행사를 가졌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영국 자동차소유주들을 대상으로 한 브랜드 만족도 조사에서 세계적인 자동차메이커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