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발산업 미래관'에 주목해보자, 2018 부산국제신발전시회 부대행사 풍성

박지완 2018-10-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외 신발산업의 현주소를 보여줌과 동시에 신발기업들에게 성장을 위한 기회와 혁신방안을 제공하기 위한 '2018 부산국제신발전시회'가 오는 10월 4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할 예정이다.

올해도 변함없이 다양한 부대행사가 준비돼 산업종사자 및 신발에 관심이 많은 관람객의 발길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한국형 신발 제조업의 미래를 만나다"를 주제로 '한국 신발산업미래관' 부스가 구성될 예정이어서 많은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신발의 미드솔은 3D 프린터를 이용하여 생산하고, 갑피는 니트장비, 자수기, 레이저 재단기, 재봉기 등의 공정으로 구성되며, 제조는 협동로봇과 압착기가 연동하여 협업할 수 있도록 준비된다. 또한, 제조된 제품은 무인물류가 가능한 AGV를 활용하는 등 현장에서 제조공정에 관련된 기술시연을 직접 펼칠 예정이다.

향후 현장인력의 고령화, 해외공장 이전의 가속화 등 신발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어떻게 대비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기술교류의 장이 펼쳐짐과 동시에 국내 신발기업들의 자동화 공정 방향수립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참여기업 10개사는 신발산업을 위한 정보제공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현장에서 선보임으로써 보다 현실성 있는 대안으로 다가가고자 한다.

한편, 신발산업진흥센터 관계자는 "이번 '한국신발산업 미래관'은 국내 제조업의 기술력을 재조명함으로써 국내 신발산업의 방향성을 모색할 수 있는 행사로 키워나갈 것이며, 전통적인 신발제조과정에서 기능은 '협동로봇을 비롯한 장비'로 대체하고 작업자는 '검사 및 단순 보조역할'을 수행하는 협업공정을 선보임으로써 고령화 등 노동인구 절벽에 대처할 수 있는 최적의 산업임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에코백스는 1988년에 창립했으며 지금까지 꾸준하게 한길만을 걸어왔다. 특히 유리창을 닦는 로봇청소기 외에도 세계 최초로 자율 주행 제품까지 개발하며 그 성능과 기술을 인정받아왔다. 덕분에 현재는 전 세계 48개국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스마트 안전 전문 기업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최근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에스아이엘은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
LG전자의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3총사가 해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골프티와 볼마커를 한번에 벨트에 착용하는 '미래티홀더' (주)미래산업이 2020 SBS골프 대한민국 골프대전에 참석했다.
시흥산업진흥원(원장 김태정)이 운영하는 시흥창업센터에서 시흥시 관내 (예비)창업자를 위한 「2020년 시니어 및 기술창업 고도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