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8 인터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서 종합 순위 36위 달성

최상운 2018-10-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8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8)'에서 종합 브랜드 순위 36위, 자동차 부문 6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브랜드 가치는 전년비 3% 상승한 135억 달러를 기록했다. ('17년 132억 달러)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2005년 이후 올해까지 14년 연속으로 선정됐으며, 그 동안 브랜드 순위는 48계단, 브랜드 가치는 100억 달러가 오르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해왔다. (2005년 브랜드 순위 84위, 브랜드 가치 35억 달러)

특히 2015년부터는 4년 연속으로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현대차의 지속적인 브랜드 가치 상승 요인은 퓨처 모빌리티(Future Mobility)에의 투자 및 끊임없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 노력"이라며,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의 출시와 고성능 N의 출범은 현대차의 앞선 기술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현대차가 보다 차별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해 3월 2018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차세대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발표하고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조화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품질에 대한 노력을 바탕으로 J.D Power社 2018 미국 자동차 내구품질조사 일반브랜드 부분 2년 연속 3위를 달성했으며,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조사 전 부문(준중형, 중형, RV, AS) 8년 연속 1위 쾌거를 이뤘다.

한편,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각 브랜드의 가치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해 산정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지난 23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1 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현대자동차는 싱가포르의 최대 운수기업인 컴포트 델그로(Comfort Delgro)社와 택시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까지 총 2천 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아자동차(주)가 24일(월)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현대자동차는 6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Zurich 24h Race)'에 현대자동차 고성능 차량 '벨로스터 N TCR', 'i30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가 24일 네이버의 쇼핑플랫폼 '네이버 쇼핑'에서 브랜드 감사제 '슈피겐 퍼준데이' 행사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