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S 2018] 스푸어, 신발 수명 늘려주는 아웃솔 보호제 '도슈' 소개

조현진 2018-10-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스푸어는 10월 4일(목)부터 10월 6일(토)까지 총 3일간 벡스코 본관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8회 2018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8'에 참여해 신발 아웃솔 보호제 '도슈'를 선보였다.

(사진 설명: 스푸어의 신발 아웃솔 보호제 '도슈')

신발의 수명 단축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신발 밑창 마모 현상이다. 스푸어는 신발 아웃솔 보호제 제품을 전문으로 다루는 회사로 신발 밑창을 보호하는 보호제 '도슈'를 출시해 소비자들의 신발 유지 기간을 늘리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현재 스푸어가 판매하고 있는 아웃솔 보호제 도슈는 미국 기술로 제작한 제품이며 현재 미국, 일본 시장으로 수출 중이다. 스푸어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기존 제품 성능을 업그레이드해 향후 국내 기술을 이용한 아웃솔 보호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사진 설명: 스푸어의 아웃솔 보호제 도슈를 바른 신발)

스푸어 관계자는 "아직 가지고 있는 제품군이 많지 않다"며 "지금은 다루는 제품 범위를 넓히기 위한 사업 확장 단계에 있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한편, 전통 신발산업의 중심지 부산에서 열린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8'은 국내 유일 신발 전문 전시회로 고품질, 기능성 신발, 원부자재, 신발 기계를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발 브랜드 패션쇼, 신발 생체역학 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으며 신발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BISS 2018′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영상설명: '제18회 2018 부산국제신발전시회(BISS 2018)' 현장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주)릴리커버(LILLYCOVER)은 대구테크노파크의 지원을 받아 다가오는 2019년 1월 8일(화)부터 1월 11일(금)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19에 참
(주)남경은 대구테크노파크의 지원을 받아 다가오는 2019년 1월 8일(화)부터 1월 11일(금)까지 총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해 원격 배터리관리 시스
㈜에스피에스 인터네셔널 (SPS International Inc.)의 자사브랜드 '습관상점'은 지난 6일, '습관상점 크리너 시리즈'를 출시했다.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기업 디지엔스(대표 우인구)가 현대HCN 새로넷방송(대표 이정환)과 홈IoT 기술을 결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기업 ㈜디지엔스(대표 우인구)와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네콘 IOT 플랫폼과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를 결합한 새로운 상품 출시를 위해 양사의 독창적인 기술을 결합하여 홍보 마케팅을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