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상품성 대폭 개선한 '2019년형 모하비' 출시... 판매가 4,138만 원부터

최상운 2018-10-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차가 8일 대형 SUV인 2019년형 모하비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2019년형 모하비는 ▲멀티미디어 기능 강화 ▲중간트림까지 고급사양 확대 운영 ▲강화된 유로6 충족 등을 통해 상품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를 적용해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대폭 향상시키고 원격제어, 안전보안, 차량관리, 길안내 등이 가능한 텔레매틱스 시스템인 'UVO(유보)'의 무상 사용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연장해 혜택을 강화했다.

또한 서라운드 뷰 모니터를 업그레이드해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와 '세차장 진입지원 가이드'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기아차는 기존에는 최상위 트림인 '프레지던트' 트림에서만 기본 적용됐던 '상시 4WD' 시스템과 '동승석 워크인&통풍시트'를 중간 트림인 'VIP' 트림부터 각각 기본사양과 선택사양으로 운영한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키는 디젤 3.0엔진을 탑재해 친환경 고성능 퍼포먼스를 구현했다.

2019년형 모하비의 가격은 ▲노블레스 4,138만 원 ▲VIP 4,432만 원 ▲프레지던트 4,805만 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모하비는 주행성능, 승차감, 디자인 등 모든 측면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급 SUV"라며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2019년형 모하비는 대형 SUV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2019년형 모하비 출시를 기념해 'OUT OF CITY 가을여행' 이벤트를 열고 10월 모하비 출고 고객(개인 및 개인사업자)에게 전국 유명리조트 1박 숙박권을 제공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사상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을 호주에 설립한 가운데,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브랜드 홍보에 나서며 본격적인 호주시장 공략에 나선다.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강력한 성능의 신형 마칸 S(The new Macan S)를 새롭게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11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엠앤씨 웍스 스튜디오(M&C WORKS STUDIO)에서 팰리세이드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스마트 타입랩스 기능을 지원하는 전후방 풀HD 블랙박스 '파인뷰 LX2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가 랜드로버의 프리미엄 콤팩트 SUV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국내 판매 1만대를 기념해 19년형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가격을 인하한다.
오는 12월 5일(수) '제10회 MIK 2018 컨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