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믿고 살 수 있는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 국내 최초 도입!

최상운 2018-10-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인증 중고차' 위탁사인 오토플러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제조사가 품질 인증 기준을 제시하는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을 맺은 오토플러스는 국내 최대의 중고차 상품화 공장을 보유한 자동차 유통관리 전문기업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내년 초부터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은 현대자동차가 중고 상용 차량의 품질을 '인증'하여 고객이 '믿고 살 수 있는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먼저, 고객으로부터 상용 차량 매매 의뢰가 들어올 경우 중고차 매매 위탁사에서 해당 차량을 평가 한 후 매입을 하게 된다.

이후 중고차로 판매하기 위해 차량 정밀 검사 및 품질 개선 등의 상품화 과정이 진행되며 현대자동차는 검사 및 수리 부분에 대한 전문 기술과 가이드 라인을 제공한다.

가이드 라인에 적합하게 상품화를 마친 차량은 품질 검수 체계를 통과한 '상용 인증 중고차'로 인정되며 향후 중고차 매매 위탁사를 통해 상용 중고차 최초로 품질 보증을 제공 받게 된다.

이와 더불어 상용 인증 중고차 전용 금융 상품도 출시해 고객의 안전과 경제적 혜택을 극대화 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차의 잔존가치 증가로 인한 실질적 차량 소유 비용 절감과 중고 차량 판매 과정의 편의 상승으로 고객 만족감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국내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기반으로 해외 시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중고차 가격의 표준화로 상용 중고차 시장의 투명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고 중고 차량을 인증하는 과정에서 차량의 품질 강화를 통해 중고 상용차의 신뢰도를 높이고 혹시 모를 안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자동차 제조사로서 신차를 판매하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닌, 고객의 신차 구매부터 중고차 처리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위탁사의 상용차 전용 상품화 공장이 완공되는 내년 초부터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 시장이 한층 투명해져 상용차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신차 판매 ▲중고차 매매 ▲정비서비스 제공 ▲부품 판매 등 다양한 기능이 종합된 상용 복합(4S)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며, 특히 안정적인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현대자동차 품질 및 운영 기준에 부합하는 권역별 대표 상용 중고차 매매 및 상품화 위탁사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지난 23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 상설 경기장(1 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현대자동차는 싱가포르의 최대 운수기업인 컴포트 델그로(Comfort Delgro)社와 택시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까지 총 2천 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아자동차(주)가 24일(월)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현대자동차는 6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Zurich 24h Race)'에 현대자동차 고성능 차량 '벨로스터 N TCR', 'i30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가 24일 네이버의 쇼핑플랫폼 '네이버 쇼핑'에서 브랜드 감사제 '슈피겐 퍼준데이' 행사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