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에서 특별 이벤트 진행... '한·일 드리프트' 시범 운영!

최상운 2018-10-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스피드레이싱이 오는 21일 개최되는 '2018 넥센스피드레이싱' 최종전에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코리아스피드레이싱(대표 김기혁, KSR)은 국내 모터스포츠의 대중화를 위해 자동차경주의 피겨 스케이팅으로 불리는 '드리프트'를 도입할 예정이다. 종목은 프로 드라이버들이 참가하는 S클래스와 아마추어들이 기량을 겨루는 A클래스로 진행된다.

KSR 관계자는 "드리프트는 모터스포츠의 한 분야로 해외에서는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국내에서도 그동안 활성화하기 위한 많은 노력들이 있었지만 복합적인 사정으로 쉽게 뿌리를 내리지 못했다"라며 "최종전에서 시범적으로 대회를 운영한 후 내년 시즌에는 정규 클래스로 확정해 대중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SR이 목표로 한 활성화 방안은 정규 시리즈로 대회를 개최하는 것과 방송 중계를 통한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다. 시범 라운드는 오는 21일 인제스피디움의 B와 메인 코스에서 각각 예선과 결선을 치르게 된다. S클래스는 메인코스에서 4강 및 결선이 펼쳐지고, 네이버를 통한 생중계와 SBS 녹화중계로 방영될 예정이다.

이번 드리프트 대회는 카츠히로 우에오(Z.S.S 레이싱)을 포함해 일본의 유명 드라이버인 3~4명이 참가한다. 국내에서는 권용기(비투어), 진태욱(팀 번웨이), 최지웅(봉피양 레이싱), 권지훈(CODE-G), 정찬균(ZESTINO) 등 최소 30명에서 최대 40명이 참가해 한·일 드리프트 대결을 펼치게 될 예정이다.

한편, 넥센스피드레이싱은 최종전에서 벨로스터 N클래스의 타임 트라이얼도 시범 라운드로 준비했다. 벨로스터 N은 국내 모터스포츠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갈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버전으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고 있는 차종이다.

대회 관계자는 "내년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신청을 받을 결과 30대 가까이 참가할 것으로 확인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라며 "이 같은 추세라면 내년 시즌에는 벨로스터 N클래스의 활성화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2019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CJ 슈퍼레이스)의 공식 스폰서로서 사전 SNS 및 현장 이벤트를 통해 고객과의 소통을 확대한다.
기아자동차㈜는 사단법인 대한골프협회와 함께 오는 6월 13일부터 16일까지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진행되는 '기아자동차 제33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이하 한국여자오픈)'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가 현재자동차의 프리미엄 미니버스 쏠라티(Solati) 리무진에 20인치 규격 OE(신차용 타이어)를 단독 공급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2019년 하반기 신입 차량평가사를 채용한다고 2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지난 20일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개최한 제1회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드라이브(GIVE 'N DRIVE)' 자선 골프 장타대회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