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전자, 대만 메모리 제품 1위 기업 파이슨 고객사 영입

최영무 2018-10-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종합반도체 전문기업 바른전자(064520)가 글로벌 반도체 기업 파이슨(PHISON)에 메모리 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공급 규모는 연 3,600만개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바른전자 메모리 생산능력(케파)의 20%에 달한다.

파이슨은 대만증권거래소(TWSE)에 상장된 기업으로 2010년 비즈니스위크가 밝힌 '세계 100대 IT기업 순위' 65위에 선정된 바 있다. 'USB 컨트롤러 업계 순위'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기도 한 파이슨은 지난해 13억7,00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하며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 계약이 주목받는 이유는 한국과 대만이 반도체패키지 1,2위을 다투는 경쟁국가이기 때문이다. 팹(FAB) 공정, 특히 메모리분야는 한국이 전세계를 제패하고 있지만 후 공정 분야(반도체 패키지 및 테스트)인 조립은 대만이 강국이다. 세계 1위 기업 ASE를 포함 5위권 기업 중 3곳이 대만기업이다. 한국은 단 한 곳도 없다.

바른전자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꾸준히 파이슨과 접촉해 온 노력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이미 파이슨에 USB 15만 개를 주문을 접수했고 메모리 카드, 기타 메모리 전 제품으로 공급 거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른전자는 파이슨 고객사 영입을 통해 안정적인 외주생산(OEM, ODM) 기반이 갖추어질 전망이다. 바른전자는 그 동안 낸드 가격 폭등으로 글로벌 수요가 크게 줄어 제조 가동율이 40% 밑돌며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신규 고객사 공급량은 바른전자 생산 케파의 20%수준으로 회사 정상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BA코스입니다.
경기컨텐츠진흥원이 지원-육성하고 있는 스타트업들이 'CES 2019'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섰다.
전시컨벤션산업위크(KOREA EXCON WEEK 2019)는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됐으며 '해외 협력'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워라밸', '소확행'을 추구하는 시대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몰두하며 나만의 시간을 행복하게 꾸려나가는 삶. 나의 삶에 활력을 주기 위해 매달 취미를 배달해주는 '하비인더박스'. 소비자들에게 일상 속 재미를 전달
교육용 코딩 로봇 '큐브로이드(CUBROID)'가 지난 1월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전시회인 CES 2019에서 멕시코 바이어와 60만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