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실시간 학습평가 '엄지컴', 수업방식 개선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교육업계에 일하는 사람이라면 "오늘 수업한 내용을 학생들이 제대로 이해하고 있을까?"라는 고민에 답을 찾는 것이 늘 고민일 것이다. 학생들 또한 "수업시간만 되면 집중이 잘 되지 않아!"라는 고민을 한 번쯤은 해봤을 법하다.

엄지소프트(대표 서민호, www.umjisoft.kr)는 교사와 학생들의 수업 방식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해결할 실시간 학습평가시스템 '엄지컴'을 선보였다.

엄지컴의 수업 방식은 신속하고 효율적이다. 교사가 질문을 하면 학생들은 손을 드는 대신에 자신의 리모컨으로 응답하며, 교사는 그 결과를 대형 화면에서 즉시 확인해 학습이해도를 파악하고 수업방향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이 회사의 서민호 대표는 "엄지컴 시스템은 초•중등학교에선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시켜 수업 참여율을 높인다. 고등학교의 경우, 수능기출문제 풀이를 수행해 그 즉시 오답노트를 생성하면 교사는 취약한 부분만을 집중적으로 지도할 수 있다"면서 "교사의 선택과 집중 그리고 학생들의 참여와 집중으로 효율적인 수업진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엄지컴은 2009년 5월에 조달품목으로 등록된 이후 현재 150여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교과교실, 영어전용(체험)교실, 일반교실, 학력향상중점학교, 디지털교과서연구학교, 과학중점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할 수 있다.

문의: 02-6452-0025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최근엔 '물세권'이 주목을 받고 있다. 더 빨리 오고, 더 저렴한 배송비로 물류 배송이 편리한 거주지 뜻하는 신조어다. 대표적인 곳은 서울,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이다.
'군집주행(플래투닝, Platoonin)'이란? 2대 이상의 트럭이 하나의 대열로 자율 주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트럭이 도로 위에서 마치 기차처럼 달리는 기술이다. 추종 트럭의 운전자는 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될 수
얼마 전 우리나라에 드디어 『200만호 특허증과 100만호 디자인 등록증』의 주인공이 등장하였고 이 주인공들은 청와대로 초청받아 축하를 받았습니다.
"자율주행 도로에 진입했습니다. 자율주행을 원하시면 버튼을 눌러주세요" 고속도로 상용차 자율주행 첫 시연에 나선 국내 한 완성차 업체의 대형 트럭에서 흘러나온 안내 멘트다.
미듬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고양시 KINTEX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G-FAIR KOREA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에 참가해 3D Motion 진동 헤드로 피부 속 깊은 곳까지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