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실시간 학습평가 '엄지컴', 수업방식 개선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교육업계에 일하는 사람이라면 "오늘 수업한 내용을 학생들이 제대로 이해하고 있을까?"라는 고민에 답을 찾는 것이 늘 고민일 것이다. 학생들 또한 "수업시간만 되면 집중이 잘 되지 않아!"라는 고민을 한 번쯤은 해봤을 법하다.

엄지소프트(대표 서민호, www.umjisoft.kr)는 교사와 학생들의 수업 방식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해결할 실시간 학습평가시스템 '엄지컴'을 선보였다.

엄지컴의 수업 방식은 신속하고 효율적이다. 교사가 질문을 하면 학생들은 손을 드는 대신에 자신의 리모컨으로 응답하며, 교사는 그 결과를 대형 화면에서 즉시 확인해 학습이해도를 파악하고 수업방향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이 회사의 서민호 대표는 "엄지컴 시스템은 초•중등학교에선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시켜 수업 참여율을 높인다. 고등학교의 경우, 수능기출문제 풀이를 수행해 그 즉시 오답노트를 생성하면 교사는 취약한 부분만을 집중적으로 지도할 수 있다"면서 "교사의 선택과 집중 그리고 학생들의 참여와 집중으로 효율적인 수업진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엄지컴은 2009년 5월에 조달품목으로 등록된 이후 현재 150여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교과교실, 영어전용(체험)교실, 일반교실, 학력향상중점학교, 디지털교과서연구학교, 과학중점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할 수 있다.

문의: 02-6452-0025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이번에는 그에 이어 디지털 콘텐츠의 또 다른 소비 행태인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화상회의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영화의 한 장면이다. 영화는 인공지능 자율 주행 자동차 안에 홀로 갇힌 아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렸다.
콘텐츠를 소비하는 사람들은 적용된 기술보다 콘텐츠가 전달하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의 다양한 요소들로 콘텐츠를 판단한다. 그 중, 디지털 콘텐츠는 메시지, 감성, 이미지, 내용 등을 더욱 사실적이고, 효과
11세기에 밭을 깊게 갈 수 있는 농기구인 '쟁기'가 발명되면서 곡식의 수확량이 증가했다. 식량의 증가는 세계 인구가 늘어나는데 촉매제가 됐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수확 체감(한계생산 감소)'은 경제학 용어로서, 일정 크기의 토지에 노동력을 추가로 투입할 때, 수확량의 증가가 노동력의 증가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