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실시간 학습평가 '엄지컴', 수업방식 개선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교육업계에 일하는 사람이라면 "오늘 수업한 내용을 학생들이 제대로 이해하고 있을까?"라는 고민에 답을 찾는 것이 늘 고민일 것이다. 학생들 또한 "수업시간만 되면 집중이 잘 되지 않아!"라는 고민을 한 번쯤은 해봤을 법하다.

엄지소프트(대표 서민호, www.umjisoft.kr)는 교사와 학생들의 수업 방식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해결할 실시간 학습평가시스템 '엄지컴'을 선보였다.

엄지컴의 수업 방식은 신속하고 효율적이다. 교사가 질문을 하면 학생들은 손을 드는 대신에 자신의 리모컨으로 응답하며, 교사는 그 결과를 대형 화면에서 즉시 확인해 학습이해도를 파악하고 수업방향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이 회사의 서민호 대표는 "엄지컴 시스템은 초•중등학교에선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시켜 수업 참여율을 높인다. 고등학교의 경우, 수능기출문제 풀이를 수행해 그 즉시 오답노트를 생성하면 교사는 취약한 부분만을 집중적으로 지도할 수 있다"면서 "교사의 선택과 집중 그리고 학생들의 참여와 집중으로 효율적인 수업진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엄지컴은 2009년 5월에 조달품목으로 등록된 이후 현재 150여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교과교실, 영어전용(체험)교실, 일반교실, 학력향상중점학교, 디지털교과서연구학교, 과학중점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할 수 있다.

문의: 02-6452-0025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증강현실'이라는 용어는 1990년 보잉의 톰 코델(Tom Caudell)이 항공기 전선 조립 과정의 가상 이미지를 실제 화면에 중첩시켜서 설명하면서 최초로 사용한 것으로 문헌에 나타난다.
중국은 거대하다. 대한민국 같은 국가가 20개 이상 되는 나라다. 인구, 면적을 너머 이젠 경제도 그럴 것이 확실해진다.
#MayThe4thBeWithYou 란 해시태그(hash tag)가 들어 있는 게시물들이 지난 5월 4일과 5일에 SNS에 많이 올라왔었습니다.
인문학은 생각을 통해 인간의 가치를 탐구하는 기초학문이다. 한동안 자본주의가 요구하는 실용적 가치와 신자유주의의 효율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시됐지만 세계 굴지의 IT 기업 CEO엔 인문학 전공자들이 많다.
최근 우리나라에는 가상현실과 혼합현실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지난 4월 17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KOVACA)』가 창립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