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실시간 학습평가 '엄지컴', 수업방식 개선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교육업계에 일하는 사람이라면 "오늘 수업한 내용을 학생들이 제대로 이해하고 있을까?"라는 고민에 답을 찾는 것이 늘 고민일 것이다. 학생들 또한 "수업시간만 되면 집중이 잘 되지 않아!"라는 고민을 한 번쯤은 해봤을 법하다.

엄지소프트(대표 서민호, www.umjisoft.kr)는 교사와 학생들의 수업 방식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해결할 실시간 학습평가시스템 '엄지컴'을 선보였다.

엄지컴의 수업 방식은 신속하고 효율적이다. 교사가 질문을 하면 학생들은 손을 드는 대신에 자신의 리모컨으로 응답하며, 교사는 그 결과를 대형 화면에서 즉시 확인해 학습이해도를 파악하고 수업방향을 결정하는 방식이다.

이 회사의 서민호 대표는 "엄지컴 시스템은 초•중등학교에선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시켜 수업 참여율을 높인다. 고등학교의 경우, 수능기출문제 풀이를 수행해 그 즉시 오답노트를 생성하면 교사는 취약한 부분만을 집중적으로 지도할 수 있다"면서 "교사의 선택과 집중 그리고 학생들의 참여와 집중으로 효율적인 수업진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엄지컴은 2009년 5월에 조달품목으로 등록된 이후 현재 150여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교과교실, 영어전용(체험)교실, 일반교실, 학력향상중점학교, 디지털교과서연구학교, 과학중점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할 수 있다.

문의: 02-6452-0025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미국의 글로벌 민간군사기업(PMC·Private Military Corporation) 블랙리저드의 캡틴인 주인공 에이헵(하정우 분)은 용병들을 이끌고 북한 고위급 인사를 납치하라는 미국 CIA의 제안을 받는다.
미국 동부에서 명문 법대를 졸업한 청년 윌슨이 작은 마을에 변호사로 온다. 도착한 날, 자신을 보고 짖어대는 개에게 던진 농담을 이해하지 못한 마을 사람들은 윌슨을 바보로 낙인찍고 왕따시킨다.
은 1억 3,900만 명의 유료 구독자를 보유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200억 원을 투자해 총 6부작, 90여 개국에 27개 자막으로 만든 조선시대 '좀비 미스터리 스릴러' 오리지널 콘텐츠
우리나라의 가계 무선 요금 지출액은 OECD 1위다. 통계청에 따르면 통신비는 가계 지출의 6%를 차지한다. 식료품비, 교육비 다음으로 세 번째다. OECD 가계 지출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멕시코하고는 1,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BA코스입니다. 비즈니스를 배우고 체험하기에 CES보다 더 좋은 학습장은 아마 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