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위드인터페이스, 원격 화상 A/S시스템 '포인트비전' 출시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위드인터페이스(대표 박부영, www.withinterface.com)는 원격 화상 A/S 시스템인 '포인트비전'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원격지에 설치된 설비기기를 인터넷을 통해 24시간 실시간으로 감시하며, 기기에서 이상이 발생할 경우 영상/음성/데이터 전송 모듈인 포인트비전을 통해 문제점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는 원격 A/S 장치다.

단순 오동작이나 이상 발생 시 A/S요원이 현장에 출동하지 않고 영상을 통해 원격으로 현장을 우선 조치할 수 있어 추후에 발생되는 부가적인 문제점까지 예방 조치할 수 있다.

또한 기기의 운전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부품수명 예측 및 사고발생을 사전 예방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 제고 및 판매확대 효과 또한 기대할 수 있는 다는 것이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3G휴대폰을 이용한 영상통화 기술과 통합 웹서비스 제공도 준비 중에 있는 포인트비전은 현재 1년간의 현장 테스트를 마친 상태이며 2010년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증강현실'이라는 용어는 1990년 보잉의 톰 코델(Tom Caudell)이 항공기 전선 조립 과정의 가상 이미지를 실제 화면에 중첩시켜서 설명하면서 최초로 사용한 것으로 문헌에 나타난다.
중국은 거대하다. 대한민국 같은 국가가 20개 이상 되는 나라다. 인구, 면적을 너머 이젠 경제도 그럴 것이 확실해진다.
#MayThe4thBeWithYou 란 해시태그(hash tag)가 들어 있는 게시물들이 지난 5월 4일과 5일에 SNS에 많이 올라왔었습니다.
인문학은 생각을 통해 인간의 가치를 탐구하는 기초학문이다. 한동안 자본주의가 요구하는 실용적 가치와 신자유주의의 효율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시됐지만 세계 굴지의 IT 기업 CEO엔 인문학 전공자들이 많다.
최근 우리나라에는 가상현실과 혼합현실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지난 4월 17일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KOVACA)』가 창립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