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위드인터페이스, 원격 화상 A/S시스템 '포인트비전' 출시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위드인터페이스(대표 박부영, www.withinterface.com)는 원격 화상 A/S 시스템인 '포인트비전'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원격지에 설치된 설비기기를 인터넷을 통해 24시간 실시간으로 감시하며, 기기에서 이상이 발생할 경우 영상/음성/데이터 전송 모듈인 포인트비전을 통해 문제점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는 원격 A/S 장치다.

단순 오동작이나 이상 발생 시 A/S요원이 현장에 출동하지 않고 영상을 통해 원격으로 현장을 우선 조치할 수 있어 추후에 발생되는 부가적인 문제점까지 예방 조치할 수 있다.

또한 기기의 운전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부품수명 예측 및 사고발생을 사전 예방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 제고 및 판매확대 효과 또한 기대할 수 있는 다는 것이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3G휴대폰을 이용한 영상통화 기술과 통합 웹서비스 제공도 준비 중에 있는 포인트비전은 현재 1년간의 현장 테스트를 마친 상태이며 2010년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저자는 책에서 '공유 경제권'의 확대로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일용 잡화, 속옷 등 극히 일부 상품만 소유권을 갖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유권이 되어 비용 제로로 가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현을 예측했다.
영화에서 시작하는 직무발명 이야기
도난당한 인생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과 신원을 훔친 카드사 영업사원과의 추격전을 그린 에는 빅데이터 기술,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보안, 본인인증 서비스 등 다양한 ICT 기술·서비스가 등장한다.
이제 특허는 재산이다. 그동안 부동산만이 투자와 금융을 위한 수단이었다면 이제는 특허도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
인간이 100세를 넘기기 어려운 것처럼 기업이 100년을 넘어 장수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