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위드인터페이스, 원격 화상 A/S시스템 '포인트비전' 출시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위드인터페이스(대표 박부영, www.withinterface.com)는 원격 화상 A/S 시스템인 '포인트비전'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원격지에 설치된 설비기기를 인터넷을 통해 24시간 실시간으로 감시하며, 기기에서 이상이 발생할 경우 영상/음성/데이터 전송 모듈인 포인트비전을 통해 문제점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는 원격 A/S 장치다.

단순 오동작이나 이상 발생 시 A/S요원이 현장에 출동하지 않고 영상을 통해 원격으로 현장을 우선 조치할 수 있어 추후에 발생되는 부가적인 문제점까지 예방 조치할 수 있다.

또한 기기의 운전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부품수명 예측 및 사고발생을 사전 예방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 제고 및 판매확대 효과 또한 기대할 수 있는 다는 것이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3G휴대폰을 이용한 영상통화 기술과 통합 웹서비스 제공도 준비 중에 있는 포인트비전은 현재 1년간의 현장 테스트를 마친 상태이며 2010년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BA코스입니다. 비즈니스를 배우고 체험하기에 CES보다 더 좋은 학습장은 아마 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입니다.
"그땐 왜 그랬는지 정말 죽고 싶은 심정이다" 한 젊은 여성은 자신의 전 남자친구와의 관계가 담긴 동영상이 인터넷상에 유포되어 많은 사람들이 보거나 다운받았다. 동영상을 보면 지인들은 대부분 알 수 있을 정도로 선명
톰 크루즈(에단 헌트 역)가 지령을 받는 과정에서 지문과 혈액을 동시에 채취해 본인인증을 하자 미션 전달 기기가 내용을 전달한 후 자동 소각된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첫 장면이다. 영화적 상상력이 만든 연출이었
이번에는 그에 이어 디지털 콘텐츠의 또 다른 소비 행태인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화상회의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영화의 한 장면이다. 영화는 인공지능 자율 주행 자동차 안에 홀로 갇힌 아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