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이피아테크, 무선전력 맨홀 감시시스템 공급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길거리를 지나다 흔히 볼 수 있는 맨홀. 맨홀은 지중 케이블이나 관로의 접속, 점검을 위한 필수 설비임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맨홀의 중요성에 비해 감시를 위한 전원의 확보나 통신시설의 설치가 곤란하고, 환경이 열악하므로 현실적으로 관리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고자 토털무선시스템 IT벤처회사 이피아테크(대표 조중삼 www.e-pia.co.kr)가 무선 전력 맨홀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피아테크는 원격지에서 맨홀을 실시간 감시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맨홀뚜껑의 개폐를 상시 감시해 외부인의 맨홀 무단 출입, 테러 또는 설비파손 예방이 가능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맨홀뚜껑의 도난이나 타 설비의 무단 설치 등을 방지하고 맨홀 내부나 케이블 접속점의 온도 감시를 통해 케이블 열화에 의한 사고 감시와 사고 발생 시 사고위치를 실시간 확인으로 전력 복구 등의 단축이 가능하다.

이피아테크 관계자는 "맨홀의 합리적인 관리를 통해 전력사고 예방, 정전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감시 인건비 절감 효과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저자는 책에서 '공유 경제권'의 확대로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일용 잡화, 속옷 등 극히 일부 상품만 소유권을 갖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유권이 되어 비용 제로로 가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현을 예측했다.
영화에서 시작하는 직무발명 이야기
도난당한 인생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과 신원을 훔친 카드사 영업사원과의 추격전을 그린 에는 빅데이터 기술,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보안, 본인인증 서비스 등 다양한 ICT 기술·서비스가 등장한다.
이제 특허는 재산이다. 그동안 부동산만이 투자와 금융을 위한 수단이었다면 이제는 특허도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
인간이 100세를 넘기기 어려운 것처럼 기업이 100년을 넘어 장수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