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이피아테크, 무선전력 맨홀 감시시스템 공급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길거리를 지나다 흔히 볼 수 있는 맨홀. 맨홀은 지중 케이블이나 관로의 접속, 점검을 위한 필수 설비임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맨홀의 중요성에 비해 감시를 위한 전원의 확보나 통신시설의 설치가 곤란하고, 환경이 열악하므로 현실적으로 관리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고자 토털무선시스템 IT벤처회사 이피아테크(대표 조중삼 www.e-pia.co.kr)가 무선 전력 맨홀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피아테크는 원격지에서 맨홀을 실시간 감시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맨홀뚜껑의 개폐를 상시 감시해 외부인의 맨홀 무단 출입, 테러 또는 설비파손 예방이 가능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맨홀뚜껑의 도난이나 타 설비의 무단 설치 등을 방지하고 맨홀 내부나 케이블 접속점의 온도 감시를 통해 케이블 열화에 의한 사고 감시와 사고 발생 시 사고위치를 실시간 확인으로 전력 복구 등의 단축이 가능하다.

이피아테크 관계자는 "맨홀의 합리적인 관리를 통해 전력사고 예방, 정전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감시 인건비 절감 효과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최근엔 '물세권'이 주목을 받고 있다. 더 빨리 오고, 더 저렴한 배송비로 물류 배송이 편리한 거주지 뜻하는 신조어다. 대표적인 곳은 서울,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이다.
'군집주행(플래투닝, Platoonin)'이란? 2대 이상의 트럭이 하나의 대열로 자율 주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트럭이 도로 위에서 마치 기차처럼 달리는 기술이다. 추종 트럭의 운전자는 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될 수
얼마 전 우리나라에 드디어 『200만호 특허증과 100만호 디자인 등록증』의 주인공이 등장하였고 이 주인공들은 청와대로 초청받아 축하를 받았습니다.
"자율주행 도로에 진입했습니다. 자율주행을 원하시면 버튼을 눌러주세요" 고속도로 상용차 자율주행 첫 시연에 나선 국내 한 완성차 업체의 대형 트럭에서 흘러나온 안내 멘트다.
미듬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고양시 KINTEX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9 G-FAIR KOREA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에 참가해 3D Motion 진동 헤드로 피부 속 깊은 곳까지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