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뉴스] 이피아테크, 무선전력 맨홀 감시시스템 공급

신명진 2009-1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길거리를 지나다 흔히 볼 수 있는 맨홀. 맨홀은 지중 케이블이나 관로의 접속, 점검을 위한 필수 설비임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맨홀의 중요성에 비해 감시를 위한 전원의 확보나 통신시설의 설치가 곤란하고, 환경이 열악하므로 현실적으로 관리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고자 토털무선시스템 IT벤처회사 이피아테크(대표 조중삼 www.e-pia.co.kr)가 무선 전력 맨홀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피아테크는 원격지에서 맨홀을 실시간 감시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맨홀뚜껑의 개폐를 상시 감시해 외부인의 맨홀 무단 출입, 테러 또는 설비파손 예방이 가능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맨홀뚜껑의 도난이나 타 설비의 무단 설치 등을 방지하고 맨홀 내부나 케이블 접속점의 온도 감시를 통해 케이블 열화에 의한 사고 감시와 사고 발생 시 사고위치를 실시간 확인으로 전력 복구 등의 단축이 가능하다.

이피아테크 관계자는 "맨홀의 합리적인 관리를 통해 전력사고 예방, 정전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감시 인건비 절감 효과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 이 뉴스는 벤처기업협회(kova, www.kova.or.kr)와 글로벌뉴스네트워크 에이빙(AVING)이 벤처기업의 신제품, 신기술을 시장에 알리고 성공적인 시장진입기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기획해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우리나라의 가계 무선 요금 지출액은 OECD 1위다. 통계청에 따르면 통신비는 가계 지출의 6%를 차지한다. 식료품비, 교육비 다음으로 세 번째다. OECD 가계 지출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멕시코하고는 1,
늘 그렇게 주장했습니다만 CES는 지상 최고의 현장 MBA코스입니다. 비즈니스를 배우고 체험하기에 CES보다 더 좋은 학습장은 아마 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입니다.
"그땐 왜 그랬는지 정말 죽고 싶은 심정이다" 한 젊은 여성은 자신의 전 남자친구와의 관계가 담긴 동영상이 인터넷상에 유포되어 많은 사람들이 보거나 다운받았다. 동영상을 보면 지인들은 대부분 알 수 있을 정도로 선명
톰 크루즈(에단 헌트 역)가 지령을 받는 과정에서 지문과 혈액을 동시에 채취해 본인인증을 하자 미션 전달 기기가 내용을 전달한 후 자동 소각된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첫 장면이다. 영화적 상상력이 만든 연출이었
이번에는 그에 이어 디지털 콘텐츠의 또 다른 소비 행태인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화상회의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