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A 2018 영상] 현대모비스, '차세대 HMI 칵핏' 소개 및 시승 행사 진행하며 전시 참관객에게 호평 받아

조현진 2018-11-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모비스는 11월 1일(목)부터 11월 4일(일)까지 총 4일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차세대 HMI 칵핏'을 소개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 전시에서 주력으로 선보인 차세대 '칵핏'은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커넥티드 기술 방향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차세대 '칵핏'에는 인공지능 홀로그램 가상 비서, 룸미러에 위치한 운전자 인식 카메라 기능이 장착돼 있고 카메 시트에 부착된 센서는 운전자의 심장박동 등 건강 상태를 대형 스크린에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또한 '칵핏'은 운전자의 체형에 맞게 등받이를 조절할 수 있으며 운전대 위치도 바꿀 수 있다. 차세대 HMI '칵핏'은 손과 발이 자유로워진 운전자가 자동차 안에서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점에서 시승 행사에 참여한 참관객에게 호평을 받았다.

오권석 현대모비스 연구원은 "이번 전시에서 국내 다양한 자동차 관계자 및 자동차에 관심 많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현대모비스의 선행기술과 브랜드 이미지를 홍보하고 싶다"며 "많은 분이 전시에 참석했기 때문에 목표 성과를 달성했다고 생각한다"고 전시 참여 소감을 전했다.

한편,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는 대구광역시,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하며 엑스코,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주관했다. 이 전시에서는 전기차 I-PACE, 메르세데스 벤츠, 랜드로버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 독일 칼슨 최고급 튜닝카와 독일 지멘스, 프랑스 다쏘시스템, 스웨덴 이디아다를 비롯한 G화학, KT 등 글로벌 부품기업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는 대구시 지역 산업 성장을 유도하고 미래 자동차에 대한 시민의 이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미래 자동차 관련 부품 서비스 및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자율주행 자동차 ▲튜닝카 ▲커넥티드카 ▲튜닝 부품 ▲스마트 자동차 부품 ▲무선통신기술 및 제품 등

→ '2018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공통영상: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DIFA 2018' 현장스케치)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청류에프엔에스(대표 김정수)는 지난 27일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환경·에너지 대상'에서 수분과 분진을 동시에 제거하는 CCDF시스템으로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문화재청과 담양군 주최로 인 문화재 인문학여행을 담양 추성창의기념관과 죽녹원 시가문화촌에서 1박2일(11월27일~28일) 진행하였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 조명(LED) 대중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개최 되었다.
'지식재산거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중소기업들에게 실제적인 성장의 발판이 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망 분리 듀얼 pc를 제조하고 있는 '컴트리'는 지식재산거래 지원사업에 참여해, 우수사례 기업으로 선정됐
'지식재산거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중소기업들에게 실제적인 성장의 발판이 되고 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