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운드캣, 국내 최초 Teenage Engineering 'OP-Z' 출시

최영무 2018-11-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운드캣(Soundcat, 대표 박상화)이 Teenage Engineering의 신제품 멀티미디어 신시사이저·시퀀서 'OP-Z'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Teenage Engineering에서 야심차게 준비해 선보인 OP-Z는 출시 즉시 전 세계적으로 물량 확보가 어려울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다.

한국에서는 Teenage Engineering의 공식 수입사 사운드캣에서 OP-Z를 국내 최초 독점 출시해 한국 소비자의 구매를 전담한다.

이번 출시된 OP-Z는 '포터블 멀티미디어 신시사이저·시퀀서'다. 기존 pocket operator 시리즈에서 업그레이드된 상위 모델로 음악, 시각효과, 그리고 조명 등 모든 작업을 실시간으로 작업할 수 있도록 설계된 신스·샘플 사운드가 내장된 16트랙 시퀀서이다.

16트랙은 8개의 오디오트랙과 8개의 컨트롤 트랙으로 나뉘며 제품 상단에는 4개의 색상으로 구분된 파라미터 조절 다이얼, 하단에는 두 개의 옥타브 구현이 가능한 키보드 등은 최상의 연주와 프로그래밍 시스템을 현실화했다.

OP-Z는 별도로 제공되는 디스플레이 장치는 없으며 사용자의 '아이패드'나 '아이폰' 등 IOS 기반 제품과 연결해 디스플레이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특히 OP-Z는 다양한 신스와 비트 샘플을 내장하고 있으며 사운드 편집에 필요한 이펙트, 'DMX Light Control'을 통한 최대 16개 조명 조절 기능, 그리고 프리셋 패턴 등을 탑재해 OP-Z 하나로 원하는 것을 완벽히 구현해 낼 수 있는 'Stand Alone' 시스템을 구축했다.

자체 마이크와 스피커가 내장되어 있고 'Stereo Line Out' 단자로 헤드폰이나 스피커 등 외부 출력기와 연결도 가능하다. UBS-C 단자는 충전과 파일 전송을 지원한다. 또 'Unity 3D'와 완벽한 호환되며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현장에서 즉시 시퀀싱 할 수 있는 '포토 매틱' 기능도 갖췄다.

귀로 들리는 음악뿐만 아니라 눈으로 직접 음악을 느낄 수 있는 시각효과까지 사용자가 필요한 모든 기능을 갖추고 완벽히 지원하는 Teenage Engineering의 멀티미디어 신시사이저·시퀀서 OP-Z는 한국 공식 수입사 사운드캣이 운영하는 '자운드'(Zound)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1년간 무상 AS를 지원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ASTERA이 오는 5월 22일(수)부터 25일(토)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방송·음향·조명기기전시회(KOBA 2019)'에 참가한다.
테크데이타 (대표 김홍태 회장)이 오는 5월 22일(수)부터 25일(토)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방송·음향·조명기기전시회(KOBA 2019)'에 참가해 JBL Professional의 신제품 JBL 1series
클라우시스이 오는 5월 22일(수)부터 25일(토)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방송·음향·조명기기전시회(KOBA 2019)'에 참가해 L-Acoustics 새로운 ARCS 시리즈 A15 WIFO 스피커 및 K21 서
'월드IT쇼 2019'가 'Smart Innovation'(ICT가 이끄는 새로운 변화)를 주제로 4월24일(수)부터 27일(토)까지 나흘간 서울 코엑스(A,C Hall)에서 개최된다.
코엑스와 한국커피연합회가 주최한 '2019 서울커피엑스포'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총 약 5만명의 관람객들의 방문을 이끌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