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중형 세단 색상별 시세 분석... 중고차 가격 높은 색상은?

최상운 2018-11-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인기 중형세단 7종의 색상별 시세를 분석한 결과, 대체로 흰색 모델의 시세가 높았으나 수입차 BMW 5시리즈와 벤츠 E-클래스는 검정색 모델의 시세가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조사분석 대상은 2015년식의 ▲현대 LF쏘나타 ▲기아 K5 ▲쉐보레 말리부 ▲BMW 5시리즈 ▲벤츠 E-클래스 ▲아우디 뉴 A6 ▲렉서스 ES300h이다. 세부등급과 주행거리는 모델 별로 동일한 수준에서 비교했다.

분석 결과, LF쏘나타는 흰색 모델이 하늘색 대비 시세가 355만 원 높아 조사대상 중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담녹색 모델보다는 75만 원 높은 시세를 기록했다. 개인의 취향이 반영된 색상보다 대중적 선호도가 높은 무채색 계열의 매물이 중고차 시장에서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K5, 말리부, ES300h, 뉴 A6도 흰색 모델의 시세가 가장 높았다. 다만 ES300h, 뉴 A6는 K5, 말리부보다 2배 이상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만큼 색상이 시세에 미치는 영향도 더 컸다. K5는 흰색과 검정색의 차이가 8만 원이었으며 ES300h는 흰색 대비 은색과의 시세 차이가 각각 131만 원, 검정색은 68만 원, 쥐색은 44만 원이었다. 뉴 A6는 흰색·진주색의 시세가 가장 높았고 은색과는 시세 차이는 99만 원이었다. 고급 차량일수록 색상 선택에 있어 보수적인 경향이 더 크게 드러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5시리즈와 E-클래스의 경우 검정색 매물의 시세가 가장 높았다. 특히 은색 매물과 차이가 컸는데 5시리즈는 검정색의 시세가 은색보다 86만 원, E-클래스는 83만 원 높았다. 흔히 은색의 색상 선호도도 높다고 알려져 있으나 해당 모델에서는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강한 검정색이 좋은 조건에 거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무채색 외의 색상도 구매자 취향에 따라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기도 한다"라며 "SK엔카시세에서 색상 별 시세차이뿐만 아니라 주행거리와 사고 유무에 따른 시세 차이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후지제록스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2019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Korean Customer Satisfaction Index)' 조사에서 사무용 복합기(복사기) 부문 19년 연속 1
제네시스 브랜드가 미국에서 벤틀리, 아우디 등의 럭셔리 브랜드를 이끌어온 마크 델 로소(Mark Del Rosso)를 제네시스 북미 담당 CEO로 영입한다.
포르쉐 AG (Dr. Ing. h.c. F. Porsche AG)가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세 번째 라인업, '타이칸 4S (Taycan 4S)'를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경기도 성남시에 성남 전시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쉐보레(Chevrolet) 스파크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한 2019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KCSI) 경형 승용차 부문에서 5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