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형 SUV '싼타페', 유로NCAP에서 최고 등급 받아

최상운 2018-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올해 출시한 신형 싼타페가 5일(현지시간)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받았다.

싼타페는 유로NCAP 테스트에서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 자전거 탑승자) 안전성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등급인 별 다섯을 얻어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싼타페는 모든 평가 부문에서 우수한 점수를 얻었으며 특히 성인 탑승자와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신형 싼타페가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은 현대차의 안전에 대한 확고한 철학이 반영된 차체와 최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이 탑재됐기 때문이다.

먼저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에 고강성 차체 구조를 구현해 차체 평균 인장강도를 기존 대비 14.3% 끌어올려 충돌 안전성과 주행성능을 한 차원 높였다.

또한 핫스탬핑 적용 부품 수를 2.5배 확대하고 차체 주요 부위 결합구조 및 내구성능 강화 등을 통해 차체 비틀림 강성을 15.4% 향상시키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

최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도 신형 싼타페의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신형 싼타페는 사고를 능동적으로 예방해주는 ▲후측방 충돌 경고(B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 핵심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적용했다.

이와 함께 ▲승객 하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사고를 예방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SEA)'와 ▲초음파 센서 감지로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 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 승객 알림(ROA)' ▲전면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 첨단 안전 신기술로 고객의 안전을 배려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2019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CJ 슈퍼레이스)의 공식 스폰서로서 사전 SNS 및 현장 이벤트를 통해 고객과의 소통을 확대한다.
기아자동차㈜는 사단법인 대한골프협회와 함께 오는 6월 13일부터 16일까지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진행되는 '기아자동차 제33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이하 한국여자오픈)'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가 현재자동차의 프리미엄 미니버스 쏠라티(Solati) 리무진에 20인치 규격 OE(신차용 타이어)를 단독 공급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2019년 하반기 신입 차량평가사를 채용한다고 2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지난 20일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개최한 제1회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드라이브(GIVE 'N DRIVE)' 자선 골프 장타대회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