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모터카, 국내 진출 이후 세 자릿수 판매 돌파...지난 11월까지 총 108대 판매

최상운 2018-12-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올해 처음 세 자릿수 판매를 기록하며 국내 진출 15년 만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롤스로이스는 이 같은 성공이 지난 15년간 서울 및 수도권 판매를 견인해 온 청담 전시장에 이어 지난 2016년 부산 딜러십 확충, 2017년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내 첫 브랜드 스튜디오를 개설하는 등 한국 내 입지 강화를 위해 노력해 왔을 뿐만 아니라 팬텀(Phantom), 고스트(Ghost), 레이스(Wraith), 던(Dawn)에 이어 컬리넌 등 확장된 모델 라인업이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역동성이 가미된 블랙 배지(Black Badge)가 젊은 고객층을 유입하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롤스로이스 모터카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 폴 해리스(Paul Harris)는 "최근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한국 시장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성취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희소가치, 개인 취향에 좀 더 맞춰진 럭셔리를 추구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 이달 컬리넌 국내 첫 운행과 내년 고객 인도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울 전시장 확대 이전 계획이 있어 한국 시장에서의 지속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의하면 올해 1월부터 지난 11월까지 롤스로이스의 누계판매량은 108대로 집계됐다. 판매된 차종별로는 고스트가 총 63대로 전체 롤스로이스의 판매 성장을 견인했으며, 그 뒤로 레이스 26대, 던 11대, 팬텀 8대 순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국내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15년 이후부터 2018년까지 역대 '올해의 차' 수상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 8종의 수상 차량 중 5종의 차량은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
BMW 그룹 코리아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뛰어난 승차감과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춘 중형 스쿠터 뉴 C 400 GT를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Mercedes-AMG Petronas Motorsport)이 새로운 포뮬러원(Formula One, F1) 머신, 메르세데스-AMG F1 W10 EQ Power+를 영국 실
제네시스 브랜드가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하는 PGA투어 토너먼트 대회 '2019 제네시스 오픈(2019 Genesis Open)'이 美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클럽(Riviera Country Club, Pa
푸조(PEUGEOT)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가 오는 2월 16일부터 17일까지 '푸조 SUV 데이 전국 시승 행사'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