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유로 NCAP 대형 오프로드 부문서 최우수 차량 선정

최상운 2018-12-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올해 출시한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의 '대형 오프로드(Large Off-Road)' 부문에서 2018년 '최우수(Best in Class)' 차량에 선정됐다.

유로 NCAP은 매년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 자전거 탑승자) 안전성 등 네 가지 평가 영역에서 가장 높은 합산 점수를 받은 차량을 각 부문 최우수 차량으로 선정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도 넥쏘는 네 가지 평가 영역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얻어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넥쏘는 유로 NCAP에서 별 다섯 개 등급을 받은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로 선정된 데 이어, 유럽에서 가장 안전한 SUV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넥쏘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정면 및 측면 충돌 시 상해영역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는 후석 시트벨트 프리텐셔너(Seat belt pretensioner)와 로드리미터(Load Limither) 적용으로 우수한 어린이 보호 성능은 물론 카시트 장착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인정 받았다.

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ADAS 시스템 또한 넥쏘의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넥쏘에는 현대차 최초로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뿐 아니라, 하차한 상태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Remote Smart Parking Assist)' ▲고속도로, 자동차전용도로, 일반도로에서 0~150km/h 사이 속도로 주행할 때 차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보조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등이 적용됐다.

또한, 넥쏘의 수소탱크는 설계단계부터 생산단계까지 철저한 검사를 통해 한국과 유럽 그리고 UN의 수소탱크 안전인증 법규를 충족시켜 안전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람보르기니가(Automobili Lamborghini) 독일서 열리고 있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브랜드 최초의 하이브리드 슈퍼스포츠카 '시안(Sián) FKP 37' 를 공개하면서 페르디난드 피에히(Fer
현대자동차가 오는 28일 국내 체험형 자동차 테마파크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소재) 야외 특설 공연장에서 고객 대상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 '스테이지 X(STAGE X)'를 개최하며, 만 명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여행가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캠핑카로 떠나는 가을여행'을 주제로 성인남녀 2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캠핑카로 튜닝하고 싶은 차' 1위에 기아 카니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 EQ 브랜드의 지속 가능한 비전을 제시하는 컨셉트 카 '비전 EQS(VISION EQS)'를 10일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세계 최초
랜드로버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재탄생한 올 뉴 디펜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