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법 개정 이후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 15% 상승

신두영 2019-01-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도로교통법 개정 이후 주니어 카시트를 구입하는 부모들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28일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과 만 6세 미만의 카시트 착용을 의무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이후 특히 4세부터 12세까지 사용 가능한 '주니어 카시트'의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 프리미엄 브랜드 '조이(joie)'에 따르면 저출산 여파로 국내 카시트 시장 역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중에도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은 전년 대비 6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카시트는 여름휴가와 같은 나들이 철을 앞두고 판매량이 증가하는데 반해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이후인 지난 10월부터 12월까지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이 상반기 대비 약 15% 증가했다.

이 같이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이 증가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인한 전 좌석 안전벨트 의무화를 꼽을 수 있다. 아직 키가 충분히 자라지 않은 어린이는 안전벨트가 몸집에 맞지 않아 끈과 목이 배를 지나게 되어 충격흡수가 떨어지기 때문에 아이 몸집에 맞는 주니어 카시트에 앉는 것이 안전하기 때문이다.

실제 카시트 업계에서도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이후, 카시트에 대한 관심 증가를 체감하고 있다. 국내 카시트 대표 브랜드 '조이(Joie)'의 관계자에 따르면 "올 하반기 코엑스 및 킨텍스에서 진행된 베이비페어 현장에서 카시트 구입을 위해 전시회 부스를 방문하는 고객이 상반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며 "베이비페어 뿐 아니라 온라인, 대형마트 등에서도 주니어 카시트를 찾는 방문객이 평소보다 3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주니어 카시트 중 베이직라인인 트롤리는 완판 되는 등 남다른 인기를 보여2019 뉴컬러를 예정보다 일찍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전세계 75개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조이(Joie)는 모든 카시트 제품이 유럽의 국제인증은 물론 '측면 충돌 테스트'까지 통과해 그 안전성을 인정 받았다. 조이의 대표적인 주니어 카시트 모델인 '듀알로'는 측면 충격완화 시스템인 '사이드 임팩트프로텍서'를 탑재해 측면 안전성을 강화했음은 물론 원터치로 아이의 성장에 따라 11단계 조절 및 사이드 확장 기능을 갖춰 편의성까지 겸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창립 40주년을 맞아 전속모델 전도연과 함께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지난 3월 15일부터 지상파TV를 비롯해, 주요 케이블TV를 통해 선보였다.
마이크로 니들 전문업체 비올은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피부개선용 '스칼렛'과 기미치료 기기 '실펌'을 갖고 KIMES 2019에 참여했다.
물리치료기와 재활운동기기 제작업체인 한일TM은 아쿠아렉스 등 자신들의 첨단 기기를 갖고 KIMES 2019 전시회에 참여했다.
코엑스에서 열린 KIMES 2019에 수술대 제작 전문기업 MVR코리아가 참여해, 6개 섹션으로 이뤄진 첨단 수술대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광선조사기 외길을 걸어온 메드믹스가 병원을 넘어선 일반 미용에 이용가능한 제품들을 갖고 KIMES2019에 참가했다.
진공구강세정기 전문기업 닥터픽(Dr.pik 대표 현기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