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법 개정 이후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 15% 상승

신두영 2019-01-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도로교통법 개정 이후 주니어 카시트를 구입하는 부모들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28일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과 만 6세 미만의 카시트 착용을 의무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이후 특히 4세부터 12세까지 사용 가능한 '주니어 카시트'의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 프리미엄 브랜드 '조이(joie)'에 따르면 저출산 여파로 국내 카시트 시장 역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중에도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은 전년 대비 6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카시트는 여름휴가와 같은 나들이 철을 앞두고 판매량이 증가하는데 반해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이후인 지난 10월부터 12월까지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이 상반기 대비 약 15% 증가했다.

이 같이 주니어 카시트 판매량이 증가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인한 전 좌석 안전벨트 의무화를 꼽을 수 있다. 아직 키가 충분히 자라지 않은 어린이는 안전벨트가 몸집에 맞지 않아 끈과 목이 배를 지나게 되어 충격흡수가 떨어지기 때문에 아이 몸집에 맞는 주니어 카시트에 앉는 것이 안전하기 때문이다.

실제 카시트 업계에서도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이후, 카시트에 대한 관심 증가를 체감하고 있다. 국내 카시트 대표 브랜드 '조이(Joie)'의 관계자에 따르면 "올 하반기 코엑스 및 킨텍스에서 진행된 베이비페어 현장에서 카시트 구입을 위해 전시회 부스를 방문하는 고객이 상반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며 "베이비페어 뿐 아니라 온라인, 대형마트 등에서도 주니어 카시트를 찾는 방문객이 평소보다 3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주니어 카시트 중 베이직라인인 트롤리는 완판 되는 등 남다른 인기를 보여2019 뉴컬러를 예정보다 일찍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전세계 75개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조이(Joie)는 모든 카시트 제품이 유럽의 국제인증은 물론 '측면 충돌 테스트'까지 통과해 그 안전성을 인정 받았다. 조이의 대표적인 주니어 카시트 모델인 '듀알로'는 측면 충격완화 시스템인 '사이드 임팩트프로텍서'를 탑재해 측면 안전성을 강화했음은 물론 원터치로 아이의 성장에 따라 11단계 조절 및 사이드 확장 기능을 갖춰 편의성까지 겸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이탈리아 럭셔리 워치메이커 파네라이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29회 국제 고급시계박람회(SIHH,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에서 탄소섬유 기반의 신소재
유모차 끄는 '육아대디'들, 아기와 함께 떠나는 여행 등 '유모차 풍경'이 달라졌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은 설 명절을 맞아 가족과 함께 보내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해 풍성한 혜택을 담은 '2019 설날 패키지'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은 14일부터 17일까지 개최(현지 시간)되는 스위스 고급 시계 박람회 SIHH(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 이하 SIHH)에서 1858 컬
에이원이 황금 돼지의 해를 맞아, 2019년 상반기 유아업계 트렌드를 관통할 키워드로 'G.O.L.D. P.I.G.'를 선정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