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61% 카시트 구매 시기, '출산 전'… 카시트 이제 출산 필수 준비물 됐다

신두영 2019-01-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영국 프리미엄 토탈 유아 브랜드 조이(Joie)가 최근 영유아 부모 및 예비 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카시트가 출산 필수 준비물로 거듭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절반을 훌쩍 넘는 61%가 카시트 구매 적정 시기로 '출산 전'을 꼽은 것.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신생아 때는 굳이 카시트를 구매할 필요가 없다'고 여기는 부모들이 많았던 점을 고려해 보면 큰 변화가 아닐 수 없다. 우리나라에서도 신생아 때부터 카시트 착용이 필수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이와 같이 카시트 구매 시기가 앞당겨진 이유로는 최근 부쩍 높아진 부모들의 안전 인식과 얼마 전부터 시행되기 시작한 카시트 의무화 정책을 들 수 있다. 실제로 이번 설문조사에서도 카시트를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 응답자의 약 80%가 '안전성'이라고 답해 카시트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또한 응답자 중 11%는 카시트 의무화 등 법률상 이유로 사용한다고 밝혀 제도적, 인식적 변화가 종합적으로 소비자 구매 패턴에 영향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과거 부모들이 카시트 구매를 뒤로 미뤘던 데에는 보통 신생아 시기에는 외출을 자제한다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 그러나 신생아 시기에 각종 예방 접종은 물론, 아파서 갑작스럽게 병원에 가는 경우도 많아 차로 이동해야 하는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신생아들은 작은 사고에도 큰 충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카시트를 착용해 혹시 일어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또한 병원까지 가는 거리가 짧다고 카시트 착용을 생략하는 경우도 많은데, 교통사고는 이동 거리가 짧다고 해서 일어나지 않는 게 아니라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

미국, 유럽 등과 같은 선진국에서는 신생아 카시트 착용이 보편화되어 있을 뿐 아니라, 법적 규제도 엄격하다. 미국의 경우 출산 직후 카시트가 없으면 퇴원이 불가능하며, 느슨하게 장착한 경우에도 벌금을 부과할 만큼 제재 또한 엄격하다.

국내 카시트 판매 1위 브랜드 조이 관계자는 "국내 카시트 장착률은 선진국에 비하면 아직도 낮은 수준이지만 카시트 구매 시기가 빨라졌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며 "최근 있었던 도로교통법 개정과 더불어, 영유아 차량 안전 선진국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이(Joie)는 현재 전세계 75개국에 판매 되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로, 특히 조이의 모든 카시트 제품은 유럽의 국제안전인증은 물론 '측면테스트'까지 통과해 탁월한 안전성이 검증된 제품들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국내 인증은 물론 국제 인증 여부까지 꼼꼼히 체크하는 예비 부모들이 늘어나면서, 조이 카시트는 올 한해 5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으며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연속 소비자가 뽑은 카시트 브랜드 1위를 기록하며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창립 40주년을 맞아 전속모델 전도연과 함께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지난 3월 15일부터 지상파TV를 비롯해, 주요 케이블TV를 통해 선보였다.
마이크로 니들 전문업체 비올은 특허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피부개선용 '스칼렛'과 기미치료 기기 '실펌'을 갖고 KIMES 2019에 참여했다.
물리치료기와 재활운동기기 제작업체인 한일TM은 아쿠아렉스 등 자신들의 첨단 기기를 갖고 KIMES 2019 전시회에 참여했다.
코엑스에서 열린 KIMES 2019에 수술대 제작 전문기업 MVR코리아가 참여해, 6개 섹션으로 이뤄진 첨단 수술대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광선조사기 외길을 걸어온 메드믹스가 병원을 넘어선 일반 미용에 이용가능한 제품들을 갖고 KIMES2019에 참가했다.
진공구강세정기 전문기업 닥터픽(Dr.pik 대표 현기봉...